컨텐츠 바로가기
68758503 0022021061468758503 04 0401001 world 7.1.3-HOTFIX 2 중앙일보 60518933 false true false false 1623622590000

이슈 미국 흑인 사망

52년만에 주인 찾은 졸업장…"인종차별 반대시위해서 안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메릴랜드주 찰스 카운티 라 플라타 고교가 지난 1969년 인종차별 반대시위 가담자에게 주지 않았던 졸업장을 52년만에 수여했다. [라플라타고교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고등학교에서 인종차별 농성을 벌였던 학생들이 50여년 만에 졸업장을 받았다. 14일 CNN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메릴랜드주(州) 찰스 카운티의 라 플라타 고교에서 머리가 하얗게 센 남녀 7명이 지난 11일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았다. 고교 졸업 52년 만이다.

이들은 왜 반세기가 지나서야 졸업장을 받게 됐을까. 라 플라타 고교는 1969년 응원단 20명을 선발했다. 그런데 응원단에 흑인이 한 명도 뽑히지 않았고, 유색인종 학생들이 즉각 반발했다. 교내 식당을 점거하고 학교 밖에서도 시위를 벌였다.

졸업반이던 학생들도 시위에 참여했다. 나중엔 지역주민들까지 동참했다. 결국 학교 위원회는 응원단 선발이 민주적이지 않았던 것을 인정했다. 이를 계기로 흑인을 포함한 심사위원단을 출범시켜 다양한 구성원들로 응원단을 꾸린다.

하지만 정작 시위를 벌였던 학생들은 불이익을 받았다. 같은 해 6월 열린 졸업식에서 이들의 졸업장을 주지 않은 것이다. 졸업학력을 박탈한 건 아니었다. 식이 끝난 뒤 졸업장을 우편으로 발송했다. 하지만 7명의 졸업장이 반송됐다. 그런데도 학교 측은 별다른 조치 없이 졸업장을 서랍 속에 보관한다.

50여년간 잠들어있던 졸업장을 최근 한 교직원이 발견하면서 주인을 찾게 됐다. 라티나 윌슨 카운티 교육위원회장은 졸업장 수여식에서 "1969년 졸업반 학생들, 당신들은 시민 인권의 챔피언"이라며 "이번 졸업식은 선발된 응원단에 유색인종이 제외되자 흑인 학생들이 벌인 농성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신들의 행동은 라 플라타 학교의 문화를 개선하고 후배들에게도 모범이 됐다"면서 "양심을 따랐고 그에 따른 위험도 감수했다. 이런 입장을 지키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졸업장을 받은 데일 콘티는 "옛 상처를 다시 꺼내고 싶지는 않다"며 "같은 반 친구들과 함께 졸업장을 받지 못해 상처받고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우리는 평화로운 길을 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누구도 원한을 품고 있지 않다"며 "과거 겪었던 일들은 우리를 고통스럽게 만들기보다는 더 나아지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