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당직 인선 착수…"사무총장은 4선 이상 중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비빔밥 같은 정당을 만들겠다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비빔밥 핵심 재료, 즉 당직자 인선을 시작했습니다. 당 살림을 책임지는 사무총장에는 4선 이상 중진 의원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파란의 전당대회가 끝난 지 하루 만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공개 일정을 잡지 않은 채 핵심 당직 인선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