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5270 0432021061168735270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3410751000

70대 노모, 숨 못 쉬면서도 "아들아, 조심해서 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금부터 저희는 사고 당시 광주의 54번 버스 안에 갇혀있던 한 승객이 아들과 나눈 통화내용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자신의 목숨이 위험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아들 걱정뿐이었습니다.

KBC 이형길 기자입니다.

<기자>

건물이 붕괴된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

70대 어머니에게서 걸려온 전화에 아들은 사고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여러 번 되묻습니다.

[(엄마 뭐가 무너졌다고?) 위에서 뭐가 무너져 가지고 엄마 완전 확 내려앉았어]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사방의 신음 소리.

위급한 상황임을 인지한 아들은 사고 위치를 묻고 어머니는 아비규환 상황 속에서도 아들의 안전 걱정뿐입니다.

[어쩌겠어, 그러니까 조심히 와. (남광주라고 했지?) 응 조심히 와. (알았어요 어머니) 숨을 못 쉬겠어.]

사고를 당한 70대 노모는 친구 2명과 함께 무등산 산행에 나서는 길이었습니다.

다행히 버스 앞 노약자석에 앉아 있던 어머니는 비교적 일찍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붕괴 사고 피해자 아들 : 전화가 왔더라고요. 어머니가 응급실로 갔다고 다행히 구조됐구나 이렇게 생각이 들었고….]

현재 어머니는 다중 골절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함께 갔던 친구 1명은 숨졌고 다른 1명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아들은 행여나 치료 중인 어머니가 충격을 받을까, 아직도 친구들의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붕괴 사고 피해자 아들 : 정말 친한 친구분들이어서 마음이 너무 안 좋았어요. 그날 저녁에 들었는데 어머니한테는 알리지도 못하고 충격받으실까 봐.]

(영상취재 : 김학일 KBC·손영길 KBC)

▶ [단독] "건물로 들어간 굴착기…천장 뜯으려다 붕괴"
▶ [단독] "'철거왕' 업체 작업 참여…불법 재하도급 수사"

KBC 이형길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