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강제징용 피해자와 소송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그때는 맞지만 지금은 아니다? [최종의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룸] 최종의견 273 :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그때는 맞지만 지금은 아니다?

지난 7일 서울중앙지법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송모 씨 등 85명이 일본제철 등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각하' 판결을 내렸습니다.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권한이 없다는 의미입니다.

3년 전 있었던 다른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사건에서 대법원은 피해자들에게 일본 기업이 1억 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었는데, 어떤 이유에서 다른 판결이 나온 걸까요?

또 판결문에 등장했다는 "대한민국의 문명국으로서의 위신 추락" 우려는 어떤 건지, 이번 판결 내용에 대해 함께 이야기해봅니다.

SBS 박하정 기자, 김선재 아나운서, 정연석 변호사, 김선욱 변호사가 함께 합니다.

* final@sbs.co.kr : 질문과 사연 많이 보내주세요. 법률 상담해 드립니다.

00:13:08 날로 먹는 청사진
00:26:53 어쩌다 마주친 판결
00:36:40 집중탐구 시작!

▶ <골룸: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는 '팟빵', '네이버 오디오클립', '애플 팟캐스트'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 '팟빵' 접속하기
- '네이버 오디오클립' 접속하기
- '애플 팟캐스트'로 접속하기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