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2792 0182021061168732792 05 0507001 sports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99523000 동료 야스마니그랜달 류현진 상대로 투런포 볼넷 헛스윙 2106121101

제구 흔들리면 볼 배합으로…류현진 시즌 6번째 Q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류현진이 11일 시카고 화이트삭스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서 힘껏 공을 던지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6이닝 3실점으로 시즌 6번째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했다. [AFP = 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흔들렸지만 최소한의 품위는 지켜냈다. '좌완 킬러' 시카고 화이트삭스 타선에 초반 고전했지만 퀄리티스타트(QS·6이닝 3자책 이하)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3실점(피안타 5개·홈런 1개)했다. 2대3으로 팀이 뒤지던 상황에서 내려온 류현진은 토론토가 추가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시즌 네 번째 패전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3.23에서 3.34로 소폭 올랐다.

올 시즌 가장 좋지 않았던 직전 경기(휴스턴 애스트로스전·5이닝 6자책) 부진을 끊어내는 게 류현진의 최우선 목표였다. 상위 타선이 모두 우타자로 채워진 '하얀 양말' 군단은 메이저리그(MLB) 30개팀 중 올 시즌 왼손투수를 상대로 팀 OPS(출루율+장타율)가 3위이고, 홈구장은 대표적인 타자 친화적 구장이라 어려운 승부가 예상됐다.

초반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2번 타자에게 2루타를 맞았고 다음 타자에게 맞은 라인드라이브성 타구는 수비의 도움을 받았다. 2사 2루 상황. 호세 아브레우에게 던진 3구째 컷패스트볼이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가 됐다. 이어 야스마니 그란달에게 던진 바깥쪽 패스트볼이 홈런으로 이어졌다.

류현진의 제구력은 좋지 않았다. 1회 첫 4명의 타자에게 던진 초구가 모두 볼일 정도로 컨트롤이 잡히지 않는 모습이었다. 6이닝 동안 7명의 타자에게 1, 2구를 볼로 던졌고 95개 투구 중 볼의 비중이 40%(38구)에 달했다. 류현진은 지난달 선발 등판했던 5경기에서 평균 볼 비중이 31~33% 수준이었다.

이후 류현진은 다양한 구종으로 타자들에게 수싸움을 걸었고 이후 5이닝 동안 추가 실점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시즌 6번째 QS를 달성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영상 인터뷰에서 "체인지업을 아직 내 밸런스로 던지지 못하는 것 같다. 경기 중반부터는 조금씩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