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21800 0432021061168721800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3374948000

[영상] "반성하며 살겠다"…끝까지 마스크 안 내린 29세 김영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성들의 나체 사진과 영상 등을 8년에 걸쳐 인터넷에 불법 유통한 혐의를 받는 29세 김영준이 오늘(11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오전 8시쯤 수감 중이던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김영준은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말했습니다.

취재진은 신상 공개가 결정된 김영준에게 마스크를 내려줄 수 있는지 물었지만, 김영준은 "죄송하다"며 끝까지 마스크를 내리지 않았습니다.

이후 혼자 범행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혼자 했다"고 답했으며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영상 판매였는지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김영준은 2013년부터 최근까지 남성 1천300여 명의 알몸 사진과 영상 등을 인터넷에 유포·판매한 혐의를 받습니다.

채팅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여성으로 가장해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고 '몸캠'을 찍었는데, 남성들을 유인하는 과정에서 여성 불법 촬영물 등도 다수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피해자 중에는 아동·청소년 39명도 포함됐습니다. 김영준은 이들 중 7명을 자신의 주거지나 모텔 등으로 불러내 유사성행위를 시킨 뒤 이를 촬영한 것으로도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김영준이 제작한 영상을 재유포한 사람과 구매자에 대한 추가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구성 : 김휘란, 영상취재 : 김남성, 편집 : 박승연)
김휘란 에디터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