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난센스"…현직 고등법원장도 강제징용 각하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사실상 패소 판결을 한 재판부에 대해 현직 법원장까지 나서서 비판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안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기업에 강제징용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서울중앙지법의 판결이 나오고 이틀 뒤 황병하 광주고등법원장이 글을 남겼습니다.

황 원장은 "국제법 교과서를 아무리 뒤져봐도 강대국이 약소국을 힘으로 식민지화하는 방법을 다루는 내용은 없다"며 "국제법상 불법인지 여부를 따지는 것은 난센스"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