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01803 0092021061068701803 02 0213005 society 7.0.0-HOTFIX 9 뉴시스 66556097 false true false false 1623301652000

이슈 LH 임직원 투기 논란

경남상공협의회 'LH해체 반대' 각 기관에 호소문 제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H 개혁과 혁신, 지역참여·합리성·원칙이 전제여야 한다"

뉴시스

[진주=뉴시스] 경남진주혁신도시지키기 범시민운동본부 출범식.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정부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쪼개기 개혁안에 경남지역 상공인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경남 9개 상의, 이하 협의회)는 10일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회의장,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및 여야 간사, 경남도, 진주시, LH 등에 ‘LH 개혁과 혁신 해야합니다. 단, 지역참여·합리성·원칙이 전제여야 합니다‘라는 내용을 요지로 한 호소문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호소문을 통해 “투기재발 방지를 위한 이중삼중의 통제장치 구축, 퇴직자 전관예우, 갑질행위 등 고질적 악습 근절, LH의 방만경영 관행을 개선하고 엄정한 경영평가로 성과급 환수라는 혁신방안은 본질에 부합한다고 판단하며 이견이 없다”면서도 “기능 조정과 지방 조직에 대한 정밀진단을 거쳐 현재 1만명 수준인 LH 직원의 20% 이상을 감축하겠다는 안에는 여전히 공감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절차적 과정에 우리 경남도민은 개탄하며 우려를 감출 수 없다"며 "지역이 소외당하거나 외면 당하지 않고 지역과 상생하는 방안이 제시돼야 하고 국가균형발전의 대원칙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영춘 진주상공회의소 회장은 “지역경제와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경남진주혁신도시의 완성을 위해서 LH 쇄신의 본래 취지에 부응하는 결정을 우리는 간절히 소망한다”며 "경남지역 상공회의소를 시작으로 전국상공회의소에 이번 사태와 개혁의 본질을 알리고 올바른 LH개혁과 혁신을 위해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