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601360 0292021060668601360 06 0602001 entertain 7.1.5-RELEASE 29 OSEN 58771051 false true false true 1622963580000

이슈 [연재] OSEN 'Oh!쎈 초점'

"1%→0%"...'다크홀', 장르물 명가 OCN의 첫 구멍 (종합)[Oh!쎈 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OCN 제공] '다크홀'이 0% 대 시청률로 종영했다. 사진은 작품 공식 포스터.


[OSEN=연휘선 기자] '다크홀'이 OCN 장르물 역사에 다크홀을 남기며 퇴장했다. 더 이상 'ㅇㅇ물 명가' 류의 수식어는 소용 없다는 위기감이 방송가에 퍼지고 있다.

OCN 금토 오리지널 '다크홀'(극본 정이도, 연출 김봉주)이 5일 밤 방송된 12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장르물 명가 OCN의 오리지널 작품이 마지막을 맞은 터. 신드롬급 인기는 아니어도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호평이나 마니아 시청자들의 아쉬움이 들려와야 일반적인 반응이건 만 유독 조용하다. 무려 시청률 0%, 소수점대라는 처참한 성적으로 종영한 여파다.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의문의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인간들 사이에서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 크리처 액션 스릴러 드라마다. '보이스' 시리즈와 '터널', '경이로운 소문', '라이프 온 마스' 등 다양한 오리지널 작품들로 호평받았던 OCN이 선보인 새 작품. 여기에 배우 이준혁, 김옥빈 등 탄탄한 출연진 라인업까지 갖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공개된 결과물은 기대와 달랐다. 의문의 검은 연기 다크가 퍼진다는 설정이 신선하기는 했으나 그 뿐이었다. 변종인간들의 모습과 생존기는 기존의 좀비, 크리처 드라마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넷플릭스에 선보인 '킹덤' 시리즈나 '스위트홈' 등 그 이상의 평가를 받지 못한 것이다. 그 결과는 '다크홀' 1회 시청률 1.025%. 동시 방송된 tvN에서도 1.882%에 그쳤다.

OSEN

[사진=에이스팩토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준혁(왼쪽부터)과 김옥빈이 '다크홀'의 남녀 주인공으로 활약해 열연을 펼쳤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방송사와 제작진은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낮은 수치, 소수점대로 시작해 반등을 꾀한 작품들이 수두룩했기 때문이다. 당장 최근의 OCN 오리지널 히트작 중 '경이로운 소문'도 첫 방송에서 2.7% 시청률을 보였으나 16회(마지막회)에서는 11%로 막을 내린 바 있었다.

하지만 반등은 없었다. '다크홀' 2회는 0.957%를 기록하더니 11회까지 0%대를 벗어나지 못했다. 그나마 tvN에서 2회가 2.352%를 기록해 다시금 기대를 모았으나 3회에서 다시 1.07%로 떨어졌고, 5회부터 tvN '다크홀' 시청률도 0% 대에 합류했다. 급기야 이후 포털사이트에서도 '다크홀'의 시청률은 자취를 감췄다. 일반적으로 한 작품이 종영할 때 포털 사이트 정보란에 시청률이 함께 표기되는 것과 다른 행보다.

결국 '다크홀'은 첫 방송의 약점을 이후 전개에서도 극복하지 못한 모양새다. 소재는 신선하지만 전개 방식에서 혁신은 없던 것. '다크홀'이 제목처럼 다크홀로 빠진 이유다.

OSEN

[사진=OCN 방송화면] '다크홀' 11회 속 장면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론 시청자들의 판단 속도가 전에 비해 이례적으로 빨라진 탓도 있겠다. 예전이라면 방송 첫 주 혹은 방송 4회까지는 지켜봤을 시청자들이 첫 방송, 혹은 1회도 다 끝나기 전에 이탈하는 경우가 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미 범람하는 콘텐츠 시장에서 시청자들의 높아진 기준을 탓하는 것도 어렵다.

무엇보다 '다크홀'의 0% 종영은 더 이상 콘텐츠 시장에서 완전무결한 채널과 플랫폼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어떤 시청자도 더 이상 채널이나 플랫폼에 충성하지 않는다. 심지어 KBS 1TV가 세상의 전부인 줄 알았던 시골 농촌의 어르신들도 트롯걸과 트롯맨을 찾아 TV조선으로 넘나들지 않았던가.

여기에 이제는 말하면 입아플 넷플릭스, 유튜브 같은 새로운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의 등장까지. 수준 높은 시청자들의 빠른 재핑(zapping)에 눈이 아플 지경이다. 그 틈을 비집고 벌어진 OCN의 첫 구멍 '다크홀'. 이례적인 현상과 수치가 생각 있는 방송가 사람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OCN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