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고령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

지난해 선원 월급 평균 493만원…한국인 선원 줄고, 인력 고령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지난해 한국인 선원은 558명 감소한 반면 한국에 취업한 외국인 선원은 444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가 30일 공개한 '2021년 선원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에 취업한 선원은 모두 6만340명으로 이 중 한국인 선원은 전년보다 558명(1.6%) 줄어든 3만3565명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선원은 444명(1.7%) 증가한 2만6775명으로 조사됐다.


해수부는 승선 기간 가족이나 사회로부터 단절되는 상황을 기피하는 현상과 일과 삶의 균형을 중요시하는 사회 분위기가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육상에서 일하는 직업과의 임금 격차가 줄어들면서 선원 생활의 매력이 상대적으로 감소한 측면도 있을 것으로 봤다.


지난해 한국인 선원의 임금 수준은 월평균 493만원으로 전년(474만원)보다 4% 증가했다. 10년 전인 2010년(364만원)과 비교하면 35.4% 늘었다.


업종별로는 해외취업상선이 월 평균임금이 766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원양어선(763만원), 해외취업어선(732만원), 외항선(614만원), 연근해어선(413만원), 내항선(396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직책별로는 항해사, 기관사 등 해기사가 월평균 566만원으로 가장 높은 임금을 받았다. 갑판부원, 기관부원, 조리부원 등 부원은 374만원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한국인 선원의 경우 60세 이상이 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27%), 40대(14%), 30대(1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인 선원이 주로 취업하는 선박을 보면 연근해어선에 가장 많은 1만3743명(40.9%)이 취업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외항선 8145명(24.3%), 내항선 7915명(23.6%), 해외취업선 2530명(7.5%)으로 나타났다. 원양어선에는 가장 적은 1232명(3.7%)이 일하고 있다.


해수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2019년보다 해외취업선원이 13% 하락한 253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김석훈 해수부 선원정책과장은 "한국인 선원의 감소 및 선원 인력 고령화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근로환경 개선, 복지 증진, 교육을 통한 역량강화 등에 힘써 젊고 우수한 인력이 선원직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