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이탈리아 '세리에 A'

10명이 싸워 극적 무승부…베네치아, 20년 만에 세리에A 승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세리에A로 승격한 베네치아.
[베네치아 구단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파산과 재창단을 거듭하며 하부리그를 전전하던 베네치아 FC가 극적으로 20년 만의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1부) 승격에 성공했다.

베네치아는 28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피에르 루이지 펜초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 이탈리아 세리에B(2부) 승격 플레이오프 2차전 홈 경기에서 치타델라와 1-1로 비겼다.

이로써 지난 24일 원정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던 베네치아는 1, 2차전 합계 점수에서 2-1로 앞서 세리에A 승격을 이뤘다.

베네치아가 세리에A에서 뛴 것은 2001-2002시즌이 마지막이었다.

이후 베네치아는 파산과 재창단, 그리고 이에 따른 강등으로 세미프로 리그인 세리에D까지 떨어지는 등 하부리그에서 승격과 강등을 반복해 왔다.

그러다가 2015년 미국 투자가들이 구단을 인수한 뒤 2015-2016시즌 세리에D 우승을 차지했고, 세리에C를 거쳐 2017-2018시즌부터 세리에B에서 활동해왔다.

세리에A 승격도 극적이었다.

세리에B에서 1, 2위 팀은 다음 시즌 세리에A로 바로 승격하고 3∼8위 6개 팀이 남은 한 장의 승격 티켓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5위를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나선 베네치아는 우선 8위 키에보 베로나와 단판 승부에서 3-2로 승리한 뒤 4위 레체를 1, 2차전 합계 2-1로 제쳤다.

정규리그 7위 브레시아, 3위 몬차를 차례로 꺾은 6위 치타델라와의 플레이오프 마지막 대결에서는 베네치아가 1차전에서 승리했지만 이날 2차전에서는 전반 25분 만에 페데리코 프로이아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다.

10분 뒤에는 수비수 파스콸레 마초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는 바람에 수적 열세에 놓였다.

후반 24분에는 선발 출전했다가 전반 38분 교체됐던 공격수 마티아 아라무까지 벤치에서 레드카드를 받았다.

그러나 치타델라의 총공세에도 끝까지 버티던 베네치아는 후반 47분 리카르도 보칼론이 동점 골을 터트려 세리에A 승격에 쐐기를 박았다.

베네치아는 정규리그 1위 엠폴리, 2위 살레르니타나와 2021-2022시즌 세리에A 그라운드를 밟는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