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395204 0292021052768395204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58771051 false true false true 1622091240000

이슈 [연재] OSEN 'Oh!쎈 초점'

'무브 투 헤븐', 유품정리사 얘기가 이렇게 힐링될 줄이야 [Oh!쎈 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이 제작진을 비롯해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도 힐링을 전하고 있다.

이제훈, 탕준상 주연의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는 지난 14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동시 공개된 직후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유품 정리사라는 국내 작품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직업군을 다루면서 생소한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했고, 동시에 억지 눈물이 아닌 감동의 눈물을 이끌어내면서 기대 이상의 호평을 받는 중이다.

영화 '거울 속으로', '무서운 이야기2',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의 김성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KBS2 '꽃보다 남자', SBS '엔젤 아이즈' 윤지련 작가가 대본을 집필했다. 유품정리사 김새별 대표의 에세이를 보고 영감을 받은 윤지련 작가가 여러 인터뷰와 현장 경험을 하면서 이야기를 완성했다.

'무브 투 헤븐'은 대본을 집필한 윤지련 작가에도 남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앞서 개인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는 윤지련 작가는 '무브 투 헤븐'이 본인에게도 큰 치유와 변화를 준 작품이라고 했다.

그는 "글을 쓰기 전에는 내가 다시 설레고 행복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쓸 수 있을지 고민하는 시간이었다. 이 작품을 쓰면서 나도 위로받고 치유를 받았다. 그러면서 '무브 투 헤븐'에서 사랑 이야기, 설레는 이야기도 쓰게 되더라. 나에게는 도움이 많이 되었고 쓰고 난 이후에 치유의 힘이라고 해야 할지 조금 더 밝은 이야기도 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조금 더 내가 다루고 싶었고 전해드리고 싶었던 또 다른 고민을 잘 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게도 중요한 감정과 변화를 줬다"며 애정을 표했다.

'무브 투 헤븐'은 충분히 웰메이드 장르물로 만들 수 있는 소재와 이야기 구조를 갖고 있었으나, 작가와 감독은 이를 선택하지 않았다. 그 배경에는 고인에 대한 배려가 담겨 있었다.

OSEN

윤지련 작가는 "최근 무수한 장르물이 TV드라마를 선점하고 있는데 대부분 사건을 다룬다. 고인이 사건의 피해자인 경우가 많다. 그렇게 주인공이 피해자와 범인을 잡는 형식으로 접근을 하다보니, 막상 그 피해를 입고 돌아가신 분을 주목하는 게 아니라 범죄 과정, 범인, 처벌 과정의 카타르시스가 더 큰 장르일 수 밖에 없더라"며 "나는 고인이 궁금했다. 고인이 어떤 삶을 살았을까, 살아계셨으면 어땠을까, 어떤 마음으로 돌아가신 걸까가 궁금했고, 그 점을 떠올릴 때 가장 슬펐다. 그게 단지 죽음에 대한 아픔보다 묘하게 나에게까지 슬픔이 전해졌다. 이 흔치 않은 직업과 따뜻한 시선이 나에게 다시 글을 쓰고 싶다는 열망을 이끌어내줬다. 그에 대한 예우와 감사의 의미로 내가 느낀 걸 시청자도 느끼길 바라는 마음으로 집필했다"며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현재 '무브 투 헤븐'은 국내외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연출을 맡은 김성호 감독에게도 수많은 글로벌 리뷰들이 쏟아지고 있다고.

감독은 최근 OSEN과의 인터뷰에서 "얼마 전 넷플릭스에서 오픈되고 전 세계에서 많은 리뷰와 반응들을 받고 있다. SNS를 통해 각 나라의 언어로 된 리뷰를 하루에도 몇 백개씩 받고 있어서 체감적으로 많이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 사람, 한 사람이 이 드라마를 보고 나서 '마음이 따뜻해지고 고맙다'는 반응이 많더라. 드라마를 보고 엄마를 안아주고, 아이들을 안아줬다고 할 때 '잘했구나, 보람있다'라고 느낀 것 같다. 넷플릭스의 가장 큰 장점이 그 부분인 것 같다. 관객수가 아니라 전 세계 관객들의 반응들이 제일 보람된 일인 것 같다"며 미소를 짓기도 했다.

한편,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는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유품정리사 그루(탕준상 분)와 그의 후견인 상구(이제훈 분)가 세상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이사를 도우며 그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달하는 과정을 그린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