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고령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

부산시, 초고령사회 대비한 '고령친화마을' 조성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사‧회동동 정든타운에서 시범 실시

부산CBS 김혜경 기자

노컷뉴스

부산이 빠르게 초고령사회로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가 고령친화마을 조성 프로젝트에 나선다. 부산시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이 빠르게 초고령사회로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가 고령친화마을 조성 프로젝트에 나선다.

부산시는 고령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계층의 마을 주민들이 지역에서 오랫동안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고령친화마을(정든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정든마을 조성사업은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지역사회 차원에서 노인과 전 세대가 함께 잘 지낼 수 있는 대안을 찾기 위해 동(洞)별 특화된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금사동 338-4번지 '금사회동동 정든타운'에서 진행한다.

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고령친화적인 인프라를 조성하고, 조성된 공간에서 건강과 돌봄, 여가 등이 결합된 세대공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든타운은 지역주민들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정든마을 요리왕 선발대회, 기억채움 동행인 양성, 고령자 대안가족 만들기 , 간편 실버 운동 배우기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독거노인 영양 식단 나눔과 지역주민 치매교육 등을 통해 지역 내 돌봄 안전망도 구축할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그동안의 성과를 나눌 수 있는 소규모 마을축제도 진행할 예정이다.

부산은 이르면 올해 하반기에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20%가 넘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