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고령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

부산 초고령사회 대비 고령친화마을 프로젝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금사회동동 정든타운으로 운영되는 '정든 금사랑방' 전경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는 고령자와 다양한 계층 주민이 공존하는 거주환경을 만드는 고령친화마을(정든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노인과 전 세대가 함께 잘 지내는 동(洞)별 특화된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 시범사업은 금사동 338-4번지 일원 '금사회동동 정든타운'에서 진행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고령친화적인 인프라를 조성하고, 건강과 돌봄, 여가 등이 결합된 세대공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든마을 요리왕 선발대회, 기억채움 동행인 양성, 고령자 대안가족 만들기, 간편 실버 운동 배우기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독거노인 영양 식단 나눔과 지역주민 치매교육 등도 진행한다.

하반기에는 그동안 성과를 나누는 소규모 마을축제를 연다.

연말 부산은 노인인구가 20% 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