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UFC]‘밴텀급 전 챔피언’ 가브란트 "폰트를 끝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오는 23일(이하 한국시간) ‘UFC Fight Night(이하 UFN)’ 메인 이벤트에서 밴텀급 롭 폰트(18-4, 미국)와 밴텀급 전 챔피언 코디 가브란트(12-3, 미국)가 맞붙는다.

2014년 UFC에 입성한 폰트는 페드로 무뇨즈, 맷 슈넬 등 밴텀급 쟁쟁한 실력자들을 화려한 타격으로 잡았다. 지난해 말론 모라에스 상대 1라운드 KO승리로 톱5에도 진입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폰트는 "가브란트는 전 챔피언으로 빅네임이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며 "가브란트는 묵직한 타격가이자 훌륭한 레슬러다. 그의 심기 건드려 흥분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UFC 밴텀급 전 챔피언 코디 가브란트는 2연승에 도전한다. UFC에 데뷔 후 무패 행진을 기록하며 챔피언 자리까지 올랐던 가브란트는 밴텀급에서 흔치 않은 피니시율을 자랑하는 타격가다. 하지만 2017년과 2018년 TJ 딜라쇼와의 두 차례 맞대결에서 KO패를 당하고 챔피언 벨트를 빼앗겼다. 뒤이어 페드로 무뇨즈에게도 KO패를 당하며 3연패에 빠지기도 했다. 다행스럽게도 지난해 가브란트는 하파엘 아순사오 상대로 2R KO 승리를 거두며 재도약에 성공했다.

가브란트는 이번 대회를 두고 "사실상 타이틀 도전권을 위한 대결이다. 나는 폰트를 피니시할 것"이라면서 "폰트는 말론 모라에스를 상대하는 것도 아니고, 리키 시몬도, 세르지오 페티스도 아니다. 왕좌의 자리를 되찾으려는 굶주린 코디 가브란트를 상대하는 것"이라고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ymin@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