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8258 0432021051568148258 04 0401001 world 7.1.4-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46971000

밴쿠버 주재 中 총영사관에 잇단 '가해행위'…현지 경찰 공개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최근 캐나다 밴쿠버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대상으로 한 두 건의 '가해 행위'가 발생하자 현지 경찰이 관련 영상을 공개하면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밴쿠버시 경찰이 밴쿠버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대상으로 한 두 건의 '가해 행위'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밴쿠버 경찰에 따르면 두 건의 가해행위 가운데 한 건은 한 남성이 중국 총영사관 명판에 침을 뱉고 대사관 직원의 업무를 방해한 사건이며, 또 다른 한 건은 다른 남성이 중국 총영사관 정문과 벽에 스프레이로 낙서를 한 사건입니다.

밴쿠버 경찰 당국은 "이 사건들은 경멸적이고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면서 용의자들의 가해 행위를 담은 영상을 공개하고 시민들의 제보를 요청했습니다.

밴쿠버 경찰 당국의 발표와 공개한 관련 영상에 따르면 지난 3월 22일 한 남성이 중국 총영사관 근처에 검은색 포드 이스케이프 차량을 주차한 뒤 중국 총영사관 정문 앞으로 다가와 명패에 침을 뱉었습니다.

이 남성은 이어 명패에 테이크 아웃 컵에서 나온 흰 물질을 던진 다음 해머를 이용해 벽에 부착된 명패를 떼어내려 했습니다 이 남성은 마침 중국 총영사관 직원이 차에서 내리려 하자 이 직원의 차에도 침을 뱉은 뒤, 차를 몰고 달아났습니다.

이 남성은 "중국산 제품을 사지 말자"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를 내보이기도 했습니다.

밴쿠버 경찰은 이 남성이 70대로 추정되며, 검은색 상·하의와 검은색 모자 및 검은색 신발을 신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밴쿠버 경찰은 두 번째 사건은 4월 4일 오전 3시 발생했다고 공개했습니다.

밴쿠버 경찰이 확보한 영상 자료에 따르면 30∼4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중국 총영사관 앞으로 걸어와 정문과 벽에 스프레이를 이용해 낙서했습니다.

이 남성은 회색 후드 상의와 검은색 바지 차림에 검은색 신발을 신고 있었습니다.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관은 이번 사건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정기 기자(kimmy123@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