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0134 0172021051468140134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17 디지털데일리 64563167 false true false false 1620978544000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자율주행 무인 우체국 확대…집배원 업무강도 낮출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우정사업본부가 자율주행 무인 우체국 확대 운영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박종석)와 고려대학교(부총장 김영)는 14일부터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대학교 학내 우편물을 집배원 보조 없이 무인으로 일괄배달한다. 또한 대학내 전 구간에서 누구에게나 수요자가 원하는 시간에 운영된다. 이같은 우편물 접수ㆍ배달 서비스를 올해 10월까지 제공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와 고려대는 지난해 10월 우정사업 자율주행 시범 운영에 들어간 바 있다. 이번에 추진되는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대학내 수요 맞춤형 서비스로 발전됐다. 자율주행의 범위가 대학내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됐고 서비스 이용도 학생‧교직원‧입주기업‧인근 주민 등 누구나 이용 가능하도록 했다. 사전에 정해진 일정에 따라 운행하는 정기운행 서비스뿐만 아니라 수요자가 요구할 때 최적경로로 고객을 찾아가는 맞춤형 서비스도 도입됐다.

특히, 기존 집배원이 건물에 일일이 배달하던 학내 우편물을 자율주행 우체국 차량이 집배원의 보조 없이 한 곳에 배달하는 서비스를 처음으로 적용했다.

우편물 접수는 고객이 우체국앱을 통해 사전접수하고, 발급된 접수 바코드를 키오스크에 인식시키고 열린 보관함에 우편물을 넣으면 완료된다.

우편물 배달은 우체국앱에서 안내한 차량도착 예정시간과 인증번호를 참고해 무인우체국 키오스크에 인증번호를 입력하면, 무인 보관함이 자동으로 열리고, 우편물을 수령할 수 있다.

또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에서는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집배원의 보조 없이 일괄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일괄배달은 집합건물을 중심으로 배달할 우편물량이 많은 경우, 우체국에서 한 곳에 배달하는 서비스다.

일괄배달처 직원은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이 도착하면 키오스크에 사전에 등록한 인증번호를 입력하여 보관함을 열고, 보관함에 있는 일괄배달 우편물의 수량과 무인우체국 시스템에 등록된 우편물의 수량이 일치하는지 확인한 다음 우편물을 수령하면 된다. 단, 기숙사 우편물은 안전을 고려해 현재처럼 집배원이 배달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6월말 세종시(세종우체국 인근) 일반도로에서 아파트 단지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을 이용한 스마트 우편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올 하반기에는 부도심의 자율주행 시범지구, 스마트빌리지 지역까지 확대해 다양한 곳에서 시범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비대면 서비스 확대 등 우편물류 기술개발을 통해 국민에게는 편의성과 접근성이 향상된 우편서비스를 제공하고, 집배원에게는 업무강도를 낮출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빠르게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우정사업본부 박종석 본부장은 '디지털 뉴딜로 우편물류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해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의 비대면 서비스를 고려대학교에서 본격적으로 시작하여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 편의성 향상과 집배원의 업무부담을 낮추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