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06706 0202021051368106706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0 스타투데이 58486601 false true false false 1620882479000

이슈 쏟아지는 연예계 기부 행렬

이광기 "아들 사망 보험금 기부 너무 당연…관심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이광기가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KBS 2TV 휴먼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끼를 타고난 배우 이광기가 의뢰인으로 출연, 배우 이광기를 있게 한 선생님을 찾아 나선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광기는 MC들과 함께 인생의 참 스승인 연기학원 원장님을 찾아가는 동안 자신의 삶과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고, 그의 진솔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그런 가운데 이광기는 제작진을 통해 출연 소감을 밝혔다.

스승과 30년 만의 재회에 대해 이광기는 좀 더 일찍 찾아뵙지 못한 것에 대한 죄송함과 연기자의 길을 열어 주신 것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여기에 덧붙여 스승의 날을 앞두고 스승과 제자의 관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음을 밝혔다. 방송 후 선생님과 통화를 했고 아이들과 함께 찾아뵙기로 했다는 말도 전했다.

또한, 아들 준서가 자신이 KBS홀에서 원장님을 부를 때 너무 간절해 보여 슬프다며 펑펑 울었다는 말과 함께 재미있고 감동적이었다며 스승의 날을 맞아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었다는 주변의 반응도 전했다.

한편, 큰 화제가 되었던 사망 보험금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땐 너무 당연하게 했던 건데 이렇게 많이 관심 가져 주시니 부담스럽기도 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월드비전을 통해 계속 기부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한, 격주 월요일마다 그의 개인 방송 채널을 통해 이뤄지는 경매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젊은 작가와 예술가들을 위한 일들을 계속해 나가고 싶다는 마음과 함께 “대한민국 사람들이 힘들지만 예술을 통해 허전하고 힘든 부분을 채웠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스타들의 가슴 속에 품고 있던 소중한 추억 속의 주인공을 단서를 통해 찾아가는 추리와 추적 과정이 더욱 흥미로워지고 생애 가장 특별한 재회의 감동이 배가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사진ㅣK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