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UFC 슈퍼스타 코너 맥그리거, 운동선수 중 수입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위 메시, 3위 호날두…美 경제 전문지 포보스 발표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코너 맥그리거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년간 전 세계 스포츠 스타 중 가장 많은 수입을 거둔 것은 UFC 파이터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로 조사됐다.

맥그리거는 13일(한국 시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보스가 발표한 최근 1년간 운동선수 수입에서 1억8000만달러(2037억원)로 1위를 차지했다.

전 UFC 페더급·라이트급 챔피언인 맥그리거는 종합 격투기(MMA)에서 수입은 2200만달러로 저조했지만 사업과 스포츠 사이트, 비디오게임 등으로 1억580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2위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차지했다. 스페인 라리가 FC바르셀로나에서 활약 중인 메시는 연봉과 아디다스 후원 계약 등 총 1억3000만달러(1471억원)를 기록했다.

이어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활약 중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1억2000만달러(1357억원)로 3위에 올랐다.

포보스의 이번 조사는 2020년 5월 1일부터 2021년 5월 1일까지 최근 12개월간 모든 운동선수의 수입을 토대로 작성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