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2363 0232021051068012363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6400000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봉하마을 찾은 하태경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쓴 내용. 사진=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등 협치 행보를 본격화한 가운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하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과 함께 봉하마을에 가서 쓴 내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노 전 대통령의 꿈이 아직도 한국 사회에 뿌리 내리지 못했다"며 "특권과 반칙이 없는 공정한 세상은 진보, 보수를 넘어 대한민국 정치가 반드시 실현해야 할 과제로, 제2의 노무현은 진보 뿐만 아니라 보수에서도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보면 이승만, 박정희를 미워하고 보수면 김대중, 노무현을 저평가하는 기존의 소모적 좌우 대립구도 이제는 극복돼야 한다"며 "이념의 시대를 넘어 탈이념 실용 공정국가를 목표로 좌우가 손잡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 의원과 박 시장은 9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보수 진영의 부산시장이 봉하마을에서 참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박 시장도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성숙한 민주주의와 공정한 사회를 위한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이어가겠습니다"라고 썼다.


하 의원과 박 시장은 봉하마을 방문에 앞서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과 협치를 논의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봉하마을 방문은 시민통합을 위한 노력"이라며 "지난 보궐선거로 갈라져 있는 시민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면서 모두를 존중한다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주미 기자 zoom_01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