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9986 0432021051068009986 05 0501001 sports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0600105000

인삼공사, 사상 첫 10전 전승으로 'V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농구 인삼공사가 사상 처음으로 6강 플레이오프부터 10전 전승을 기록하며 통산 3번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설교수'로 불리는 설린저의 활약이 엄청났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압도적인 기량으로 한 수 지도하는 듯한 모습에 '설교수'란 별명이 붙은 설린저가 차원이 다른 득점력을 선보였습니다.

전반에만 팀 득점의 절반이 넘는 25점을 폭발하는 등 64%의 야투 성공률로 코트를 지배했습니다.

4쿼터 KCC의 추격으로 5점 차까지 쫓겼지만 그때마다 설린저가 나타나 해결했습니다.

가로채기에 이어 코트를 가로지른 뒤 덩크를 꽂은 이 장면으로 사실상 승부는 갈렸습니다.

설린저가 42득점 15리바운드를 기록한 가운데 인삼공사는 정규리그 1위 팀 KCC에 4연승을 거두고 통산 3번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시즌 막판 설린저가 대체 용병으로 가세하고 간판 오세근이 부활한 인삼공사는 사상 처음으로 6강 플레이오프부터 10전 전승 신화를 썼습니다.

[설린저/챔피언결정전 MVP : 대단한 승리입니다. 정말 기쁩니다. (부상 공백기에) 다시 농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김승기 감독에게 고맙습니다.]

새 역사를 쓴 인삼공사의 우승 세리머니와 함께 프로농구는 7개월 대장정을 마무리했습니다.
이정찬 기자(jaycee@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