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7375 0372021050767987375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true 1620384822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정직 2개월' 징계 취소소송 6월 10일 첫 재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행정법원, 첫 변론 준비기일 지정

헤럴드경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정직 2개월 징계처분 취소 청구 소송의 첫 재판이 다음 달 10일 열리는 것으로 7일 전해졌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직 2개월 징계처분 관련 행정소송이 다음 달 첫 재판부터 본격 시작된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정용석 부장판사)는 윤 전 총장이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징계처분 취소 청구 소송의 첫 변론 준비기일을 다음 달 10일로 지정했다.

변론준비기일은 일반적으로 정식 변론기일에 대비해 양측의 입장과 주장을 확인하고 증거조사나 입증 계획을 논의하는 절차다. 당사자가 직접 법정에 출석해야 할 의무가 없고 대리인이 출석하면 되는 점은 정식 변론기일과 마찬가지다.

앞서 법무부는 추미애 전 장관이 재직하던 지난해 11월 현역이었던 윤 전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같은 해 12월에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법무부는 당시 징계 사유로 윤 전 총장이 주요 사건을 심리하는 판사들에 대해 '재판부 분석 문건'을 작성하는 등 여러 혐의가 감찰 결과 드러났다고 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직무 배제와 징계 처분에 대해 집행정지(효력정지)를 신청하는 한편 처분을 취소하라는 취지의 행정소송을 함께 제기했다. 법원은 윤 전 총장의 신청을 받아들여 직무배제와 정직 2개월 처분의 효력을 정지한 상태다.

효력정지 여부를 결정할 때는 징계로 인해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지가 주요 쟁점이었던 반면, 본안에서는 징계가 정당했는지가 주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 측은 당시 법무부가 내세운 징계 사유가 사실과 다르고, 징계 절차가 위법하고 부당하게 이뤄졌으므로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법무부는 재판부 분석 문건 작성 등이 윤 전 총장의 '중대한 비위'에 해당해 징계가 정당하다는 입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