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322 0962021050567934322 06 0603001 entertain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9909000 related

[SS스타]노라조, 그 자체로 하나의 장르가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그 자체로 장르인 가수가 있다. 남성 듀오 노라조는 데뷔 이후 꾸준히 자신의 길을 걸으며 이제는 하나의 장르로 인정받고 있다.

노라조가 최근 새로운 푸드송 ‘야채’를 발표하고 유쾌한 긍정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야채’는 중독성 넘치는 훅이 매력적인 곡으로 노라조만의 B급 감성이 인상적이다. 무엇보다 그 동안 자신들만의 스타일링과 퍼포먼스를 음악에 녹여 온 노라조는 이제는 ‘야채’로 새로운 노라조의 음악 장르를 선보이고 있다.

노라조는 2005년 데뷔 후 매 활동마다 다양한 콘셉트로 자신들의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2008년 ‘슈퍼맨’으로 자신들의 정체성과 존재감을 대중에게 각인시킨 후 ‘고등어’ ‘카레’ ‘야생마’ ‘니팔자야’ ‘사이다’ ‘샤워’ ‘빵’ 그리고 ‘야채’까지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길을 걷고 있다.

분명 초창기에는 이들에 대한 호불호의 격차가 컸고 거부감도 있었지만 지금은 다르다. 현재는 그들의 활동을 누구나 인정하고 있고 자연스럽게 어떤 콘셉트를 하더라도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동안 노라조가 선사한 변주에 대중이 호응했고 그 밑바탕에는 실력파 듀오라는 믿음이 존재했기 때문이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노라조의 콘셉트에 광고계도 적극적으로 반응하고 있다. 사이다’ 활동 당시 기발한 사이다 스타일링과 퍼포먼스로 국내 대표 사이다 광고를 촬영한 노라조는 이번에는 국내 유명 야채주스 광고 모델로 발탁되며 광고계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리고 노라조의 이런 한결 같은 모습에는 다양한 조력자가 함께하고 있다. 누구보다 그 동안 ‘슈퍼맨’, ‘고등어’, ‘카레’, ‘사이다’, ‘니팔자야’,‘빵’ 등 히트곡마다 함께 해온 프로듀서DK가 큰 힘을 주고 있다. 프로듀서 DK가 아니면 노라조만의 감성을 유지하는 것이 힘들다는 후문. 또 안무팀도 노라조 못지 않게 곡 콘셉트에 충실하며 보는 재미를 높여주고 있다.

과거 노라조가 신선한 콘셉트로 잠시 눈길을 끌었다면 이제는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를 동시에 주는 하나의 아이콘으로 다음 행보가 더 기대되는 팀으로 성장했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노라조는 우리 가요계에서 유일무이한 독보적인 팀이다. 처음에는 거부감도 있고 호불호가 존재했지만 이제는 그들의 퍼포먼스와 콘셉트 자체를 자연스럽게 이해하고 즐기고 있다. 매 번 자신들의 계보를 잘 이어가면서 화제성을 잘 이끌어가고 있다. 이제는 SNS상으로도 퍼져 나가며 반응이 좋은데 앞으로도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가 모인다”고 설명했다.

hongsfilm@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