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00518 0232021050367900518 03 0302003 econom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3501171 false true false false 1620035601000

이슈 동학개미들의 주식 열풍

4월 주요 은행 신용대출 6.8조 급증…"SKIET 공모주 청약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시중은행 개인 신용대출 잔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3일 국내 5대 시중 은행인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142조2278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6조8401억원 급증했다. 개인 신용대출은 시중은행 집계 이후 가장 큰 월간 증가폭을 보인 작년 11월(4조8495억원 증가) 이후 5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을 갈아치웠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 잔액 급증은 SKIET 공모주 청약 영향이 컸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SKIET 청약이 월 마지막 평일에 걸려 있고 청약금 잔액 환불이 5월 초여서 월말에 대출 잔액이 많이 늘어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에서도 4월 한달간 신용대출(중금리·중신용대출 포함)이 1조200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28∼29일 진행된 SKIET 일반인 공모주 청약에는 80조9017억원의 증거금이 모였다. 작년 카카오게임즈(58조5000억원), 빅히트(현 하이브·58조4000억원)는 물론 기존 역대 최대인 올해 SK바이오사이언스(63조6000억원) 증거금을 뛰어넘는 규모다. 중복 공모 청약이 금지되기 전 마지막 'IPO 대어'로 꼽히면서 개인 투자자가 몰려들었다.


반대로 은행 정기예금에서는 자금이 썰물처럼 빠져나갔다.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정기예금 잔액은 614조7991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2조8814억원이 급감했다. 정기예금 잔액은 3월에도 2조6667억원이 줄어든 데 이어 지난달에도 자금이 빠르게 줄었다.


5대 은행의 요구불예금 잔액은 3월 말 656조4840억원에서 지난달 말 661조240억원으로 4조5400억원 늘었다.


요구불예금은 수시입출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예금으로, 대기 자금 성격이 강하다. 요구불예금은 2월에 29조원가량 증가한 데 이어 3월에도 18조원 늘었으나 지난달에는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은행 관계자는 "고객들이 자금을 주식 등 다양한 투자 대상에 넣으려고 대기하고 있다고 본다"며 "이 투자대상에는 가상화폐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뱅크의 4월 말 기준 수신 잔액 역시 24조9000억원으로, 3월 말보다 4700억원 줄어들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예·적금 대신 공모주 청약, 주식과 가상화폐 투자 등으로 자금이 쏠리고 있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말 주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83조8738억원으로 1개월 증가폭이 7056억원에 그쳤다.


주담대 증가액이 1조원 아래에 머문 것은 작년 6개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지난달 주요 은행이 전세자금대출 등 주택 관련 대출 금리를 올리면서 대출 실행이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