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OK’ 옥래윤, UFC 전 챔프 에디 알바레즈와 ‘빅매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챔피언십 165에서 성사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2017년 일본 히트(HEAT), 2020년 한국 더블지(GG)에서 각각 챔피언에 올랐던 ‘OK’ 옥래윤(30)이 UFC와 벨라토르 챔피언을 지낸 최정상급 파이터 에디 알바레즈(37·미국)와 대결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챔피언십은 오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대회에서 옥래윤과 알바레즈가 라이트급매치를 벌인다고 22일 공식 발표했다. 앞서 옥래윤이 발표 당일 마랏 가푸로프(37·러시아)에 판정승하면서 성사된 빅매치다.

타이틀샷을 5회나 치렀던 베테랑 가푸로프 전에서 완승한 데 이어, 이번 알바레즈 전에서도 승리할 수만 있다면 원챔피언십 대권 도전이 눈앞에 오게 된다.

이번 대회는 국내에서는 IB스포츠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yjc@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