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14시간 폭행'은 결국 거짓말…누명벗은 박상하 돌아올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학교 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에 휘말려 코트를 떠났던 프로배구 센터 박상하(35·전 삼성화재)에 대한 '14시간 감금·폭행' 의혹은 거짓말로 드러났습니다.

20일 법률사무소 대환에 따르면, 박상하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김모 씨는 지난 12일 '본인이 유포한 학폭 의혹은 모두 거짓이었다'고 자백했는데요.

대환은 "김모 씨는 중학교 시절 박상하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고, 자신이 중학교 시절 당한 학폭 피해를 이슈화하기 위해 유명인인 박상하의 이름을 언급한 것일 뿐, 박상하에게는 폭력을 당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