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7520 0032021042167637520 05 0508003 sports 7.0.0-HOTFIX 3 연합뉴스 59876545 true true false false 1618995752000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영상] '14시간 폭행'은 결국 거짓말…누명벗은 박상하 돌아올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학교 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에 휘말려 코트를 떠났던 프로배구 센터 박상하(35·전 삼성화재)에 대한 '14시간 감금·폭행' 의혹은 거짓말로 드러났습니다.

20일 법률사무소 대환에 따르면, 박상하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김모 씨는 지난 12일 '본인이 유포한 학폭 의혹은 모두 거짓이었다'고 자백했는데요.

대환은 "김모 씨는 중학교 시절 박상하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고, 자신이 중학교 시절 당한 학폭 피해를 이슈화하기 위해 유명인인 박상하의 이름을 언급한 것일 뿐, 박상하에게는 폭력을 당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씨는 자신의 주장이 허위였다는 사실 확인서를 제출했으며, 육성 녹음으로 박상하에 대한 사과의 말도 남겼다고 하는데요.

박상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너무 황당하고 어처구니가 없었다"면서 "그 일에 대해서는 아니라고 했는데도 모두가 그렇게 믿더라"고 억울해 했습니다.

김씨는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라고 말한 그는 "나는 용서가 안 됐지만,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권유를 받고 이번 일을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그동안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2월 인터넷 익명 게시판에는 박상하가 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이 올라왔고, 박상하는 곧바로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그러나 박상하는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김씨를 형사 고소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김도희>

<영상: 연합뉴스 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