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7208 0032021042067587208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3 연합뉴스 64331518 true true false false 1618876642000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김종인 "주호영, 뒤에서 안철수와 서울시장 후보직 작당"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국힘 들어가 흙탕물에서 놀면 똑같은 사람 돼"

장제원에 "홍준표 꼬붕…짖고 싶으면 짖어"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을 겨냥해 "안철수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이라고 직격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주 대표 대행이 국민의당과 통합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 "내가 그 사람은 도저히 이해를 못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주 대행이) 나한테는 차마 그 말을 못 하고, 뒤로는 안철수와 작당을 했다"며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또 지금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장 후보 경선 당시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이 당내 오세훈 후보가 아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지지하면서 오 후보에게 사퇴를 종용하기도 했다고 김 전 위원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도 똑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한때 지지율 1위를 달리던 안 대표를 끌어들여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치르려고 했듯, 대선을 앞두고도 당 밖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끌어들이려고만 한다는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 지지율이 높으니까 자기들이 윤석열만 입당시키면 다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그런 식의 정치를 해선 국민의 마음을 끌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지금 정돈되지도 않은 곳에 불쑥 들어가려 하겠나. 지금 국민의힘에 들어가서 흙탕물에서 같이 놀면 똑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을 향해 '뇌물을 받은 전과자'라며 윤 전 총장이 손을 잡을 리 없다고 비난한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을 두고는 "진짜 하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또 자신을 거친 표현으로 몰아세우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에 대해선 "홍준표 의원 꼬붕"이라며 "상대도 안 한다.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