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12017 0142021041567512017 01 0103001 politics 7.0.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18489576000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오세훈, '안철수 최측근' 김도식 정무부시장에 내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공동운영' 본격화

파이낸셜뉴스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내정된 김도식 비서실장(왼쪽). 2020.1.1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도식 실장이 15일 서울시 정무부시장직에 내정됐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안철수 대표의 '서울시 공동운영'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모양새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금일 서울시로부터 정무부시장직으로 내정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아직 정식 임명 절차들이 남아있는 관계로 자세한 내용은 추후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최근 김 비서실장을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내정할 계획이 있음을 국민의당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비서실장은 지난 2012년 안 대표의 대선 출마 때부터 그를 보좌한 인물로, 그의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지난 21대 총선에서는 국민의당 비례대표 6번을 받기도 했다.

그간 오 시장과 안 대표는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서울시 공동경영'의 뜻을 밝혀왔다. 이에 김 비서실장은 정무부시장 하마평에 오른 바 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