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244 0432021041467482244 01 0101001 politics 7.0.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8399210000

'당직자 폭행' 송언석 결국 탈당…"심려 끼쳐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4·7 재보선 당일 당직자를 폭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결국 오늘(14일) 탈당했습니다. 당이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징계 절차에 착수하자 스스로 당을 떠난 겁니다.

백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7일 재·보궐 선거 당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개표 상황실에는 의자가 20여 개만 놓여 있었습니다.

코로나19로 좌석 수를 최소화한 겁니다.

[자리가 좀 없을 수 있는데 양해를 부탁드리고요. 지금 비어 있는 자리는 주요 지도부 (자리입니다.)]

당시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이던 재선의 송언석 의원은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 있지 않다며 화를 냈고, 당직자의 정강이를 걷어차는 모습을 여러 사람이 목격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 의원이 뒤늦게 당사자에게 사과했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제명 요구가 빗발쳤고 다음 주 당 윤리위원회가 소집되는 등 징계 절차가 시작되자, 송 의원은 탈당을 선택했습니다.

[송언석/무소속 의원 :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습니다. 모든 것이 다 저의 부덕의 소치입니다.]

당 안팎에선 재보선 승리에 찬물을 끼얹고 당 이미지를 훼손한 만큼 최고 수위인 제명과 같은 중징계가 예상됐습니다.

본인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면 책임을 지겠다면서 당을 떠나는 여의도의 관행을 답습했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오늘 송 의원을 폭행,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시민단체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하성원)
백운 기자(cloud@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