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60313 0022021040967360313 05 05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912305000 대반격 여자축구 2104091431

2차 대반격 예고한 여자축구 "中, 도쿄 숙소 예약하지마"

글자크기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1차전 1-2패

9일 출국해 13일 원정 2차전 대비

중앙일보

중국에 패한 뒤 아쉬워하는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이 놓고 중국과 벌이는 홈&어웨이 맞대결 첫 경기에서 아쉽게 패한 여자축구대표팀이 2차전 대반격을 예고했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 중국 쑤저우로 출국해 오는 13일 오후 5시 쑤저우 올림픽센터에서 열리는 2차전에 대비한다. 하루 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중국과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 패배(1-2)를 뛰어넘으려면 두 골 차 이상의 승리가 필요하다.

한국은 8일 1차전에서 전반 33분 상대 미드필더 장신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6분 뒤 공격수 강채림의 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후반 26분 손화연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줬고, 키커로 나선 공격수 왕상에게 추가 실점해 1-2로 졌다.

중앙일보

중국전에서 작전 지시하는 콜린 벨 여자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여자축구에서 단 한 번도 본선 무대를 밟아본 적이 없다.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지역예선에서 빠지고, 북한이 정치적 이유로 기권한 이번 대회는 한국이 새 역사를 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여겨진다.

벨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1년간 A매치가 열리지 않다보니 녹슨 부분이 없지 않았다. 중국전 두 골은 모두 우리 실수로 만들어진 것”이라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기 때문에 페널티킥 실점이 더 아쉽다”고 했다.

그는 “첫 경기 결과는 아쉽지만, 아직 승부는 끝나지 않았다. 빠르게 회복하고 방역 수칙도 잘 지키면서 중국에 건너가 2차전을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중국 팀에는 ‘아직 도쿄의 호텔을 예약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주고 싶다”는 말로 반격을 예고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