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20186 0772021040767320186 06 0602001 6.2.6-RELEASE 77 텐아시아 67047555 false true false false 1617780408000 popular

'달뜨강' 中 간체자 사용, 빠른 인정…'조선구마사'와 다른 이유 [종합]

글자크기
'달뜨강' 측, 간체자 사용 사과
"잘못된 고증, VOD 삭제할 것"
'조선구마사'와 달리 빠른 대처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달이 뜨는 강' (위)과 '조선구마사' 포스터/ 사진=KBS,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하 '달뜨강') 제작진이 중국어 간체 사용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역사왜곡 논란으로 사실상 폐지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안일한 대처를 지켜본 탓인지 제작사는 논란을 재빠르게 수습했다.

제작진은 7일 텐아시아에 "'달뜨강' 14회차에서 한자 고증이 잘못됐다. 재방송부터 다시 편집하고 VOD도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의 장면은 지난달 30일 전파를 탔다. 극 중 해모용(최유화 분)이 남긴 편지를 고건(이지훈 분)이 읽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이 문서에 적힌 글씨가 중국 본토에서 사용되는 간체자라고 지적했다.

간체자는 중국이 본래의 복잡한 한자 점획을 간단하게 변형시켜 만든 문자다. 1946년 중국은 한자의 자획을 간략화하기 시작해 1956년 한자 간화 방안을 정식 공포했다.
텐아시아

'달이 뜨는 강' 중국 간체자 사용 장면/ 사진=K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달뜨강' 공식 게시판을 통해 중국 간체자 사용 의혹에 대해 꼬집었다. 이들은 중국의 동북공정으로 시끄러운 시기에 공영방송사로서 부적절한 장면을 내보냈다고 비판했다.

제작진은 의혹 제기 하루 만에 "잘못된 고증이었다"며 논란에 직접 답했다. 최근 비슷한 논란에 휩싸였던 드라마들과는 다른 대처였다.

앞서 역사 왜곡 의혹을 받았던 '조선구마사' 측은 중국풍 소품과 음식을 등장시킨 것에 대해 "상상력을 가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분노한 누리꾼들이 거센 비판을 보냈고, 광고 및 후원사들이 하나씩 발을 빼자 그제서야 고개를 숙였다. 제작사는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라고 거듭 사과했고, 방송사는 방영 중단을 결정했다. 이후 침묵하던 배우들도 하나씩 사과문을 올렸다.

반면 주연배우 지수의 학교폭력 논란도 말끔하게 대처한 '달뜨강' 제작진은 이번에도 능숙한 위기 대처 능력을 보여줬다. 잘못은 비판 받아 마땅하지만 '조선구마사' 만큼의 거센 반발이 없는 이유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