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217046 0582021040267217046 06 0602001 6.2.6-RELEASE 58 스포츠월드 67047555 false true false false 1617342801000 related

‘라디오쇼’ 박명수 “시청자 수준 달라졌다”…‘조선구마사’ 폐지 언급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최근 폐지된 ‘조선구마사’를 언급했다.

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코너 ‘검색&차트’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팀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사극’과 관련된 연관 검색어에 대해 알아봤다. 전민기가 “저는 ‘킹덤’ 팬인데, 전지현 씨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고, 박명수는 “저 역시 넷플릭스 같은 OTT 서비스를 많이 이용한다. 재밌고 잘 만든다”고 밝혔다.

이어 전민기는 “KBS는 사극 명가다. ‘달이 뜨는 강’에 이어 ‘연모’를 준비 중이다. 시청자들이 사극이지만 알콩달콩 사랑이 피어오르는 내용을 좋아하시는 것 같다. 최근에는 좋아하는 아이돌이나 젊은 배우들의 퓨전 사극이 유행한다”고 분석했다.

전민기는 그러면서 “‘철인왕후’가 검색어로 뜬다”며 역사 왜곡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요즘에는 중국이 우리나라 역사를 뺏어가려고 한다. 문화 동북공정이라고 해서 한복, 김치 등을 자기네 거라고 우긴다. 얼마 전 한 드라마는 2회 만에 폐지가 되었는데, 상 위에 중국요리인 월병을 얹어 놨다”며 ‘조선구마사’를 언급했다.

박명수는 “이제는 시청자들 수준이 달라졌다. 시청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눈높이에 맞춰야 한다. 어떻게 PPL이 들어왔는지 다 알고 있다. 잘못된 것을 의도적으로 드라마에 내보내면 안 된다”고 단호히 지적했다.

한편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는 역사 왜곡, 동북공정 논란에 휘말려 방송 2회 만에 폐지됐다.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화면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