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49776 1112021030966649776 06 0601001 6.2.6-RELEASE 111 서울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615256827000 related

심은우 측 "학폭·일진 NO, 폭로자와 다툼 있었다" [전문]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심은우가 과거 학교폭력(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이 나오자 소속사는 "폭로자와 관계가 좋지 않았던 것"이라며 "피해 사실을 알려주면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 소속사 SH미디어코프는 공식입장을 통해 "심은우 본인 확인 결과 재학 시절 함께 어울려 놀던 친구들이 있었고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 친구들 중 한 명 J양(폭로자)과의 다툼 혹은 마찰이 있어 당시 심은우를 포함한 친구들과 J양의 관계가 좋지 않았던 기억은 있다"고 전했다.

심은우가 일진이었다는 주장에 대해선 "심은우는 초등학교에서는 전교회장을 하고 중학교 재학 시절 학급의 반장을 맡아서 할 정도로 품행도 바르고 범법행위를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다만 재학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어린 학생으로서 사용하지 말아야 할 언어 즉 욕을 섞어서 대화를 한 사실과 친구들 중 흡연을 하는 친구가 있어서 보기에 따라서는 안 좋은 무리들로 보여 질 수도 있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방식으로라도 J양이 피해를 보셨다면 사과를 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이기에 심은우는 J양과의 연락을 시도했으나 본인과는 연락이 되지 않았다. J양의 언니와 통화해 피해사실을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 한 것들에 대한 사과를 했고, 과거 J양의 피해사실을 알려주면 진심으로 사과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놓고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심은우에게 중학교 재학 시절 기억을 찾아 줄 친구들과 연락을 시도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으며 내용이 정리 되는 대로 명확한 사실관계를 밝혀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위 내용과 관련한 사실 내용을 알 수 있도록 커뮤니티나 유무선상의 제보를 주시는 것은 사실 확인에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정확하지 않은 내용과 사실이 아닌 내용의 글을 생성 또는 유포하시는 것은 자제해 달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하여 허위사실 유포 및 거짓 제보 게시 등에 대해서는 강력히 조치를 하도록 할 예정이다"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부의 세계 심은우(박소리) 학교폭력 용기 내어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심은우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소개한 폭로자는 "심은우로 인해 왕따를 당했다. 앞에 나왔던 학교 폭력에 비해선 신체적 폭력도 없었기에 묻으려고 했고, '부부의 세계'에는 나왔지만 이후에는 이렇다 할 활동이 없어서 그냥 덮으려고 했다"며 "그런데 2021년 JTBC 드라마도 나온다고 하고, MBC 드라마도 나온다고 하기에 이러다가 진짜 미칠 것 같아서 용기 내어 고백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체적 폭력은 아니지만 미칠 것 같은 정서적 폭력, 그걸 주도한 게 바로 심은우였다"라며 "심은우는 잘나가는 일진이었고, 학교에서 입김도 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심은우로 인해 힘겨운 학교생활을 보내다가 전학을 갔고, 이후로도 지옥 같은 학창 시절을 보내 현재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폭로자는 "단순한 싸움, 주작이 아니다"라고 못 박으며 취재 요청을 하기도 했다.

한편 2015년 데뷔한 심은우는 지난해 JTBC '부부의 세계' 민현서 역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는 지난 2월 웨이브 오리지널·MBC '러브씬넘버#' 주연을 맡았고, JTBC 새 드라마 '날아올라라 나비' 출연을 앞두고 있다.

▲ 이하 SH미디어코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심은우 소속사 SH미디어코프입니다.

3월 8일 온라인커뮤니티에 게시된 학폭과 관련한 주장에 관하여 입장을 밝혀드립니다.

배우 심은우의 개명 전 이름은 박소리로 강원도 동해의 북평여자중학교(현재 예람중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커뮤니티 상에 피해자라고 말씀하시는 분(이하 J양 이라함)께서 중학교 1학년 당시 당사의 소속배우 심은우의 주도하에 따돌림을 당하셨다고 말씀하시는데 본인 확인 결과 재학 시절 함께 어울려 놀던 친구들이 있었고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 친구들 중 한명 J양과의 다툼 혹은 마찰이 있어서 당시 심은우를 포함한 친구들과 J양의 관계가 좋지 않았던 기억은 있다고 밝혔습니다.

J양은 심은우가 잘 나가는 일진이었고 1학년부터 왕따 생활로 고통받다가 3학년에 학교를 전학가게 되었다고 하신 내용의 사실 확인 결과 심은우는 초등학교에서는 전교회장을 하고 중학교 재학시절 학급의 반장을 맡아서 할 정도로 품행도 바르고 범법행위를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다만 재학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어린 학생으로서 사용하지 말아야 할 언어 즉 욕을 섞어서 대화를 한 사실과 친구들 중 흡연을 하는 친구가 있어서 보기에 따라서는 안 좋은 무리들로 보여 질 수도 있겠다고 합니다.

그로 인하여 어떠한 방식으로라도 J양께서 피해를 보셨다면 사과를 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이기에 심은우씨는 J양과의 연락을 시도하였으나 본인과는 연락이 되지 않고 J양의 언니와 통화하여 피해 사실을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 한 것들에 대한 사과를 하였고 과거 J양의 피해 사실을 알려주면 진심으로 사과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놓고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당사에서는 심은우씨가 기억하지 못하는 사실들을 취합하여 J양과 당사의 배우 심은우 모두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중입니다.

당사는 소속배우 심은우에게 중학교 재학시절 기억을 찾아 줄 친구들과 연락을 시도하여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으며 내용이 정리되는 대로 명확한 사실관계를 밝혀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사실 내용을 알 수 있도록 커뮤니티나 유,무선상의 제보를 주시는 것은 사실 확인에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정확하지 않은 내용과 사실이 아닌 내용의 글을 생성 또는 유포하시는 것은 자제해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당사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하여 허위 사실 유포 및 거짓 제보 게시 등에 대해서는 강력히 조치를 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