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231 0142021030266512231 05 0501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90621000

마라톤 영웅 이봉주 맞어? 허리 굽고 지팡이 짚은 모습에 안타까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봉주 근황.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쳐


전 마라토너 이봉주의 건강이 악화된 모습이 공개돼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 예고편에서는 이봉주의 근황이 전해졌다.

과거 마라토너로 금메달리스트에 올랐던 이봉주는 '마이웨이' 예고편에서 최근 제대로 걷지 못하는 모습으로 충격을 줬다. 건강이 악화된 이봉주는 휠체어를 타는가 하면 허리를 잔뜩 굽힌 채 지팡이를 짚으며 힘겹게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이었다.

이봉주는 "갑자기 작년 1월부터 (상태가 안 좋아졌다)"라며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가 없다"고 증상을 털어놨다. 그는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오니깐 (고치지 못하고 있다)"고 속상한 심경을 밝혔다.

이봉주는 휠체어를 타는가 하면 아내의 부축을 받으며 등산하는 등 재활치료를 시도하고 있었다. 이봉주의 어머니는 "(이봉주가) 허리가 구부러져서 지팡이를 짚고 다녔다"며 "그게 엄마 걱정이지 다른 거 걱정은 없어"라고 이봉주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봉주는 "소원이 한 시간이라도 제대로 뛰어봤으면 좋겠다"고 답답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 촬영 중 타이어끌기 훈련을 하다 허리 통증을 호소,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바 있다.

이봉주는 유튜브를 통해 "조금씩 전조 현상이 일어났고 그때 내가 몸에 대해 신경을 썼어야 했다"며 "원인을 못 찾으니까 치료가 늦어지고 있다. 말초신경에 문제가 있는 건지 뇌 쪽에 문제가 있는 건지 알 수가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