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79594 0202021030166479594 06 0601001 6.2.6-HOTFIX 20 스타투데이 66315326 false true false false 1614585539000 related

‘펜트하우스2’ 최예빈 학폭 폭로글 등장…“본인 확인 중”[공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펜트하우스'로 유명세를 얻은 배우 하은별(최예빈 역)에 대한 학폭 주장글이 등장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본인 확인 중"이라고 선을 그었다.

1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펜트하우스 하은별(최예빈) 학교폭력 피해자입니다'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의 학생증과 졸업앨범을 근거로 제시하며 "친구네 집에서 밥먹으면서 티비보는데 요즘 유행한다는 드라마에서 니가 나오더라? 중학교때 얼굴이랑 조금 다르고 어두운장면이였어서 긴가민가했는데 말하고 극중상대한테 화내는 모습 보니까 나한테 하던 모습이랑 똑같아서 너인거 알았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중학교 1학년 시작하는 날 전학와서 나보고 성격 좋아보인다면서 친구하자고 노스페이스 800 남색패딩입고 다가왔을때 까지만해도 착하고 순진한 친구라고 생각해서 그 동네에 너보다 조금더 일찍 와서 살고있어서 친구가 있던 나는 너한테 내 친한친구들도 다 소개시켜주고 그랬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근데 너 내 제일친한친구랑 같이 합심해서 나 왕따시켰잖아? 나랑 제일친했던 친구는 걔 초등학교때 왕따당할뻔한걸 내가 같이 왕따당하면서까지 친한 친구로 지냈는데.. 니가 무슨말을 어떻게 했길래 바로 다음날 없는 사람인것처럼 나 무시해버리던데"라고 주장했다.

또한 "아직도 그렇게 날 괴롭힌 이유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어 내가 뭘 그렇게 너한테 잘못했길래?"라며 "너랑 같은반인적 한번도 없어서 최대한 피해다니고 복도로 안나갔는데 복도에 있는 정수기로 물 뜨러가는 걸어가는 내내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시*년아 학교 왜나오냐고 욕했잖아.."라고 적었다.

최예빈 측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현재 확인 중"이라며 "본인을 비롯해 해당 글을 올린 당사자와 최대한 대화를 나눠 볼 예정이다. 공식입장을 정리하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다음은 A씨 주장글 전문이다.>

친구네 집에서 밥먹으면서 티비보는데 요즘 유행한다는 드라마에서 니가 나오더라?

중학교때 얼굴이랑 조금 다르고 어두운장면이였어서 긴가민가했는데

말하고 극중상대한테 화내는 모습 보니까 나한테 하던 모습이랑 똑같아서 너인거 알았어

중학교 1학년 시작하는 날 전학와서 나보고 성격 좋아보인다면서 친구하자고 노스페이스 800 남색패딩입고 다가왔을때 까지만해도 착하고 순진한 친구라고 생각해서 그 동네에 너보다 조금더 일찍 와서 살고있어서 친구가 있던 나는 너한테 내 친한친구들도 다 소개시켜주고 그랬지?

근데 너 내 제일친한친구랑 같이 합심해서 나 왕따시켰잖아? 나랑 제일친했던 친구는 걔 초등학교때 왕따당할뻔한걸 내가 같이 왕따당하면서까지

친한 친구로 지냈는데.. 니가 무슨말을 어떻게 했길래 바로 다음날 없는 사람인것처럼 나 무시해버리던데?

아직도 그렇게 날 괴롭힌 이유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어 내가 뭘 그렇게 너한테 잘못했길래?

너랑 같은반인적 한번도 없어서 최대한 피해다니고 복도로 안나갔는데 복도에 있는 정수기로 물 뜨러가는 걸어가는 내내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시*년아 학교 왜나오냐고 욕했잖아..

그래서 나 이어폰 끼고다니고 헤드셋 끼고 다녔는데 기억은 할까?..니가? 니네 무리중에서 제일 날 상처받게한건 내가 제일 친했던 친구였는데 제일 괴롭히고 힘들게했던건 너야.

니네 무리가 일진이고 애들 삥뜯고 때리고 그런 애들은 아니였어도 학교에서 제일 영향력있는 무리였잖아.

그렇게 중학교 내내 괴롭혀놓고 중3때 나한테 문자로 사과했잖아.. 그것도 니가 원해서도 아니고 남때문에 억지로.. 니가 생각해도 3년 괴롭혀놓고 문자로 미안하다고 하면 마음속에 있던 상처가 없던일 되는것도 아니고..

어제까지만해도 나한테 욕하고 지나가면 일부러 쳐다보고 카카오스토리에 태그해서 댓글로 욕하던애가.. 갑자기 문자로 사과해놓고 다음날에 너 학교와서 내 팔짱끼면서 끝나고 애들이랑 독서실 가자고했잖아..

그때 졸업 얼마 안남아서 난 최대한 너랑 거리두고싶었어.. 어제까지만해도 괴롭히다 갑자기 웃으면서 착하게 말거니까 너무 무서워서 너 니 주변사람한테 엄청 착하고 순진무구하게 잘한다는거 나도 니 친구여봤어서 알아 근데 이유없이 갑자기 돌변해서 괴롭히니까 난 20대 중반이 되서도 이유를 모르겠다...

내 학창시절 최악은 중학교때고.. 이미 지난건 변함이없고.. 사회생활하면서 무리에 어울리지못하는 사람들은 이유가 있을거라고도 잠시 생각해봤는데. 곰곰히 생각해봐도 그때 작은 언쟁하나 없었는데 왜 그랬을까?

넌 너 라면광고 찍을때 중학교 동창몇명이 연락오더라? 걔 광고찍은거 봤냐고..너 괜찮냐고..내가 너 광고찍는곳 가서 난리칠수있는것도 아니고 각자 사회생활하고 알아서 잘살겠지.. 했지

너 드라마나오고 나서도 연락오더라? 그래서 내가 이미 봐버렸다고 답장했어.. 알고있다고 다 컸으니까 괜찮겠지 했었는데 드라마에서 나오는 너 보고나서 몇날며칠을 악몽 꿨어

중학교때 이야기라 시간이 흘러 내가 널 잊고산다고 생각했는데 너 나한테 하던 그 표정 그 말투 비꼬는 표정 똑같이 영상으로 보니까 너무 스트레스받고 힘든데

어렸을때 니가 날 힘들게 했다는 이유로 지금의 니가 나때문에 힘들어할거같아서 글 쓸까 많이 고민했어. 어쨌든 내가 너한테 해주고 싶은말은 니가 지금 빛나는 사람이 됐어도 예전에 어두웠던 과거를 아무렇지않게 살지않길 바래. 진짜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사과해주길 바래..

+그리고 중학교때 너한테 내가 괴롭힘 당했다는 사실 알고 도와주고싶다는 친구, 나랑 같은시기에 괴롭힘 당했다는 친구 초등학교때 일 안다는 친구들 있었는데. 그건 내 이야기 아니니까 아예 안썼어.

또 내가 너무 자세하게 안쓴거같기도해. 니가 사과만 한다면 어렸을때의 실수로 생각하고 삭제할 생각도 있어 적어도 사과하고 니인생 알아서 잘살았음 좋겠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