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5987 0042021022566425987 05 05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258750000

가해 전력·의견 충돌에 '자중지란'...기성용 "축구인생 걸고 사실 아냐"

글자크기
[앵커]
'축구 스타'의 성폭력을 폭로한 피해자들이 의견 충돌 엇박자 속에, 과거 가해 전력까지 공개되며 '자중지란'에 빠졌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FC서울 기성용 선수는, 축구 인생을 걸고 사실이 아니라며, 거듭해 강력 대응 의지를 밝혔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초등학교 5학년이던 지난 2000년, 지금은 축구 스타가 된 한해 선배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당했다고 폭로한 두 명.

좁은 축구계에 순식간에 둘의 신상이 퍼졌고, 가해자 측에서 접촉까지 해오자, 변호사와의 '내분'이 시작됐습니다.

성폭력은 변함없는 사실이라고 주장하면서도, 대응 방법을 놓고 의견이 완전히 다른 겁니다.

[피해자 A 씨 : 일단 오보(라고) 기사를 먼저 내고 그다음에 만나서 얘기하든지 하자, 그럼 자기들이 사과할 건 다 사과할 거라고….]

[박지훈 / 변호사 : 그걸 녹음한 게 있지? (다 있죠, 형.) 그거 까면 끝이야.]

[피해자 B 씨 : 와, 이건 너무 큰 산을 건드린 게 아닐까. (성폭력은) 사실이지만, 한국이라는 나라가 그렇잖아요. 돈 있고 백 있고 하면….]

[박지훈 / 변호사 : 재판도 아니고, ○○○이 과연 그때 그런 행동을 했느냐, 안 했느냐, 그거거든요.]

여기에 피해자들이 중학교 때 다른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였다는 폭로도 나왔습니다.

둘 가운데 적어도 한 명은, 지난 2004년 후배들에게 성폭력을 저질러 팀에서 쫓겨났고, 그 여파로 전남 유스팀 지도자와 관리자도 해고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가해 전력과 의견충돌 탓인지, 피해자와 변호인, 모두 '잠수' 중입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 선수의 구단 FC서울과도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성용은 이틀째 반박을 이어갔습니다.

자신의 SNS에 '보도된 기사 내용은 본인과 무관하며, 축구인생을 걸고 그런 일이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축구인생과 가족 삶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이며, 좌시하지 않고 적극,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