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53418 0042021022366353418 05 0501001 6.2.4-RELEASE 4 YTN 48372589 true true false false 1614057417000

시즌 중 선수 '확진'...V리그 남자부 2주간 중단

글자크기

학교폭력 이어 '코로나 덫'…V리그 남자부 2주간 중단

KB손해보험 박진우 코로나19 확진…관계자 전원 검사

KB손해보험 박진우 코로나19 확진…국내 선수 1호

[앵커]
프로배구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나와 앞으로 2주간 남자부 경기가 '잠정 중단'됩니다.

당장 오늘(23일) 경기도 취소됐는데, 추가 감염 여부에 따라 V리그 시즌 전체가 요동칠 가능성도 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KB손해보험 센터 박진우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같은 팀 케이타와 흥국생명 브루나가 입국 과정에서 나란히 확진된 적이 있지만, 국내 선수가 감염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확진 판정 이틀 전, 박진우가 OK금융그룹 맞대결에서 5세트까지 주축으로 뛴 만큼 대규모 감염으로 번지지 않을지 우려가 큽니다.

[KB손해보험 구단 관계자 : (박진우 선수는) 단순 미열이고, 고열까지는 아니고요. (다른 선수들도) 오전에 끝내는 것을 목표로 다 검사받고 있습니다.]

프로배구연맹, KOVO는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라, 2주간 남자부 경기 일정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일요일 경기에 나선 양 팀 선수단은 물론, 심판과 경기위원, 취재진 등 모든 관계자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습니다.

추가 감염도 걱정이지만, 박진우와 코트에서 호흡하고 부대낀 선수들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될 것으로 보여, 그 규모와 자가격리 기간 등에 따라 리그 운명이 좌우됩니다.

추가 확진자가 없다면 2주 뒤인 다음 달 9일 일정을 재개하지만, 4주까지 멈춘다면 일정을 줄이고, 4주 이상으로 파행이 길어진다면 지난해에 이어 또 시즌을 '조기 종료'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다만, 여자부는 타격이 없습니다.

남녀부를 오가는 심판과 기록원, 전문위원 등 관계자들이 음성 판정을 받는다면, 여자부는 일정대로 정상 진행합니다.

가뜩이나 학교폭력 직격탄을 맞은 V리그는 설상가상, 코로나19 덫에 걸리면서, 살얼음판 걷는 심정으로 역학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