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천지와 이만희 총회장

전남대 총학생회 또 신천지 ‘홍역’…후보자 정보 공시제도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광주시 북구 용봉동 전남대 정문. 다음 로드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천지와 관련해 또 한차례 홍역을 치르고 있는 전남대 총학생회가 총학생회 후보자의 소속 정당과 종교를 사전에 공개하는 제도를 마련했다.

전남대 총학생회는 총학생회 후보자의 소속 정당과 종교를 공개하는 ‘후보자 정보 공시 제도’를 전국 대학 최초로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제도는 총학생회에 출마하는 후보자가 소속 정당과 종교가 포함된 이력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방안이다. 전남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그간 총학생회 후보자가 학과와 학번, 이름 등만 공개해 학생들이 후보자들의 이력을 제대로 검증할 수 없었다는 지적에 따라 제도를 고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조치는 신천지 등 특정 종교 관련자가 소속을 숨기고 총학생회 간부에 당선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 1월 출범한 전남대 총학생회는 부총학생회장이 신천지 활동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휘말려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전남대 총학생회 조사 결과, 부총학생회장은 신천지 신도 1명 등 2명과 함께 학내 보드게임 소모임 활동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부총학생회장은 “소모임을 학내 동아리로 승격시키려고 회원 모집에 나섰을 뿐, 신천지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남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조사결과 신천지 관련성 여부를 명확하게 판단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남대 총학생회는 지난 2017년에도 한차례 신천지 개입 파동이 있었다. 광주시 북구 용봉동에 있는 전남대 교정 인근에 교회를 둔 신천지 베드로지파는 전남대 학생들을 소모임으로 끌어들인 뒤 성경공부를 시키는 방식으로 전도한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신천지 관련 개입 의혹이 불거진 뒤 총학생회장과 부총학생회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임기안 총학생회장은 “후보자 정보 공시제도는 특정 종교단체나 정당 소속 학생들의 학생회 출마를 막기 위한 것이 아니라 후보자의 이력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학생들의 신뢰를 얻자는 의미”라며 “당선자의 이력이 거짓으로 드러날 경우 탄핵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고 말했다. 또 “학생총회의 탄핵 결과와 관련없이 총학생회장을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남대 총학생회 보궐선거는 4월께 치러질 예정이다.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보궐선거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