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2433 0042021012765792433 05 0501001 6.2.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1740956000

대북 제재에 꿈 접은 '북한 호날두'...한광성 '北으로'

글자크기

한광성, 2017년 북한 선수 최초 세리에A 데뷔

빅클럽 주목했던 공격수…2019년 유벤투스 입단

'대북 제재'에 쫓기듯 카타르 이적…다시 방출

[앵커]
'북한 호날두'로 불리며 한때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에서 뛰었던 한광성 선수가 UN 대북제재 때문에 꿈을 접고 북한으로 돌아갈 처지에 놓였습니다.

한광선 선수는 연봉의 1% 정도만 남기고 모두 북으로 송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출신인 한광성은 2017년 북한 선수 최초로 이탈리아 1부리그에 데뷔해 주목받았습니다.

타고난 신체 조건에 영리한 골 감각을 앞세워 1군 데뷔 2경기 만에 득점을 올렸습니다.

다수의 명문 팀들이 한광성을 주목한 가운데 2019년엔 유벤투스로 이적해 또한 번 주목받았습니다

[한광성 (2017년 인터뷰) : 호날두를 좋아합니다. 이탈리아 선수 중에는 유벤투스의 (공격수) 디발라를 좋아합니다.]

쭉쭉 뻗어 나갈 거 같던 축구 인생은 UN의 대북 제재에 꺾여 나락으로 떨어졌습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이탈리아 북한 스포츠 전문가 마르코 바고치를 인용해 북한 축구대표팀 공격수 한광성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뛸 수 있는 해외 팀을 구하지 못해 북한으로 돌아간다고 전했습니다.

사정은 이렇습니다.

2017년 발효된 UN 대북제재는 북한 외화벌이 노동자에 대한 임금 지급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노동자들의 임금을 상납받아 핵 개발 등 통치 자금에 사용하는 걸 막기 위해서입니다.

애초 축구 선수는 외화벌이 노동자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UN이 한광성을 비롯해 유럽에서 뛰는 축구 선수들을 외화벌이 노동자로 규정하고 북한으로 송환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상황은 악화했습니다.

실제로 연봉 20억 원 이상을 받는 한광성은 현지 생활비 2백만 원 정도만 제외하고 모두 북한으로 송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북 제재에 대한 부담 때문에 지난해 쫓기듯 유벤투스에서 카타르 리그로 이적한 한광성은 이곳에서마저 방출됐습니다.

대북 제재 여파 속에 한광성을 비롯해 유럽에서 함께 뛰었던 박광룡과 최성혁 등 북한 선수 3명은 모두 해외 무대에서 퇴출당했습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