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5731513 0012021012565731513 02 0213012 society 7.1.4-RELEASE 1 경향신문 63184442 false true false false 1611561120000

이슈 '가짜사나이' 잇따른 논란

‘우리의 4·3이 따뜻한 봄으로 기억될 때까지’…올해 추념식 슬로건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올해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슬로건은 ‘우리의 4·3이 따뜻한 봄으로 기억될 때까지’로 선정됐다.

경향신문

제71주년 4.3추념식을 찾은 제주도민들. 제주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는 지난해 12월16일부터 올 1월15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올해 4·3희생자 추념식 슬로건을 공모하고, 2차례 심사를 거쳐 최종 최우수 1건, 우수 2건, 장려 5건 등 총 8건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최우수작인 ‘우리의 4·3이 따뜻한 봄으로 기억될 때까지’는 ‘제주도민이 희생의 아픔을 평화의 마음으로 견디고 극복해 온 만큼 가장 봄을 빨리 맞는 제주에서의 4월이 모두에게 따뜻한 날로 기억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제주도는 설명했다. 우수작은 ‘밝혀라 4·3의 진실! 들어라 평화의 외침!’과 ‘어제의 아픔, 오늘의 화해, 내일의 상생’이 선정됐다. 장려작에는 ‘이어가요! 4·3정신, 열어가요! 평화인권’ 등 5건이 선정됐다.

최우수작 100만원, 우수작 각 50만원, 장려 각 2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올해 접수 건수는 1107건으로, 지난해(566건)와 비교해 2배로 대폭 늘었다. 제주도외 지역에서의 응모 비율이 79%를 넘어 전국적인 관심도 높아졌다고 제주도는 밝혔다.

제주도는 앞으로 현수막과 홍보영상, 홍보자료 등 추념식 각종 홍보물에 슬로건을 활용한다.

송종식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슬로건을 활용해 4·3추념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4·3유족회와 도민들의 숙원과제인 4·3특별법 개정이 추념식 전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정부 및 국회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그 법들은 어떻게 문턱을 넘지 못했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