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0218 0042020120564630218 06 0601001 6.2.2-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42396000 related

선우은숙 "이영하, 미움 당한 여배우와 골프...이젠 내 편 돼줄 수 있어?"

글자크기
YTN


배우 선우은숙이 전 남편 이영하에게 물어봤다. "이젠 내 편 돼줄 수 있어?라고 말이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여행 마지막 날이 그려졌다.

이날 선우은숙은 이영하에게 "괜히 누군가한테 미움을 당해. 진짜 화가 나고 죽겠어. 방송국 가기도 싫어. 자기한테 몇 번 얘기했어. (그런데 당신은)13년 정도 그 사람을 계속 만나고 작품도 같이 하고. 어느 날 아줌마가 그 여자가 우리 집 앞에 와 있다는 거야. '왜 우리 집 주차장에 왜 와 있어?' 하니까 골프를 가기로 했대. 차 한 대로. 내가 사는 집 앞에 와서 왜 남의 신랑이랑 차를 타고 가지(싶었다)"라면서 "지금은 그런 상황이 와도 이것도 이영하 씨의 한 삶이니까(이해할 수 있어). 어리고 철없을 때는 그 여자도 싫었지만 자기도 너무 싫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만약에 내가 '저 사람이 싫더라' 이러면 이제라도 자제해줄 줄 생각이 있어? 라고 마지막으로 묻고 싶었어"라고 말했다.

선우은숙의 말을 듣던 이영하는 "사람이 사회적 동물인데. 물론 싫을 수 있지. 그분이 선우은숙한테만 그런 게 아니야. 누구든 예쁘고 어리면 알잖아"라고 답을 회피했다.

선우은숙은 "나는 방송국을 그만두고 싶었다니까? 상민이(둘째)가 왜 태어났는데. 너무 괴롭히니까 방송국을 그만두고 싶은데 그만둘 수 없으니까 잠깐 쉬면서 내 생활을 찾아야지(한 거다). 내 나이가 그때 25살이야. 26살에 둘째를 낳았다고. 나한테 그렇게 큰 상처인데 자기는 계속 만나고 다녀"라면서 "지금은 다 내려놨다고 했잖아. 그 여자에 대한 미움도 없어. 중요하지도 않아. 그 여자의 말 듣고 싶지도 않아. 당신의 얘기를 듣고 싶은 거야. 자기 내 편 되어줄 수 있어?"라고 다시 한번 물었다.

이영하는 "당연히 우리 식구 편이지"라고 했고, 선우은숙은 "옛날에 그렇게 못했잖아"라고 말했다.

이영하는 "이런 일이 이제 있을 수도 없고. 지금 만나도 감정이 없다며? 마음이 세월 속에 용해가 된 거야"라고 덧붙였다.

이후 선우은숙은 방에 들어와 감정이 북받친 듯 참았던 눈물을 와락 터뜨리고는 한참을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연예인 & 셀럽 부부가 다시 만나, 한 집에서 생활해보는 모습을 관찰하며,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TV조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