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7320 0292020120564627320 05 0506003 6.2.2-RELEASE 29 OSEN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15000000

"PK양보 손흥민, 고맙다" 베일... 팬 맹비난 "게을렀다"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가르세 베일 200호골을 기록했지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토트넘은 4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2시 55분 오스트리아 라스크 린츠 원정길에 올라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J조 조별리그 5차전서 3-3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승점 10(3승 1무 1패)에 머물렀다.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한 토트넘은 다음 6차전 엔트워프(승점 12)전 경기 결과에 따라서 조별리그 최종 순위를 확정하게 된다.

손흥민은 이날도 맹활약했다 그는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최전방과 측면을 오가며 종횡무진 맹활약하며 팀의 두번째 골을 넣으며 뛰어난 활약을 보였다.

맹활약한 손흥민은 양보의 미덕도 선보였다. 가레스 베일의 득점 상황에서 손흥민이 양보한 것. 토트넘은 상대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베일이 키커로 나서 골맛을 보았다. 베일은 개인 통산 200호 골을 터트렸다. 베일은 "경기전 페널티킥 키커는 나와 손흥민으로 정해져있었고 둘 중 한 명이 키커로 나서기로 되어있었다. 손흥민이 기꺼이 양보해주어 고맙고 행복했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풋볼런던은 베일에게 평점 5점을 준 뒤 "PK골은 넣었지만 수비를 제대로 안했고 여전히 날카로움과는 거리가 멀다. 손흥민에게 제대로 된 패스를 건넸다면 손흥민이 한 골 더 넣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골을 기록했지만 영국 언론과 토트넘 팬들의 비난은 대단하다. 특히 토트넘 팬들의 웹진인 스퍼스웹은 베일에 대해 더욱 직접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스퍼스웹은 "PK골을 넣었기에 1점을 더 줬다. 그게 아니었다면 4.5점짜리 경기였다. 수비적으로 아주 게을렀다"며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