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201 0232020120464626201 06 06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88900000 related

홍록기 공식입장 "트위터 계정 없다"…BJ철구 비난한 SNS 계정은 '사칭'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개그맨 겸 뮤지컬배우 홍록기. 사진=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개그맨 겸 뮤지컬배우 홍록기가 BJ철구를 언급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이 사칭이라고 밝혔다.


4일 홍록기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홍록기 씨는 트위터 계정이 없다"면서 "(사칭 계정과 관련해)대응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아프리카TV BJ 철구는 전날 인터넷 생방송 중 자신에게 "홍록기 같다"고 말한 다른 BJ의 말에 "박지선은 XX세요"라며 거세게 받아쳤다. 이에 고인 박지선을 모독했다는 시청자들의 비난이 쏟아지자 철구는 "박지선이 아닌 박미선을 말하려 한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논란을 부추겼다.


아시아경제

4일 홍록기가 BJ철구에게 일침을 날린 자신의 SNS 계정이 사칭이라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일부 매체들은 "홍록기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 엄청 와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뭔데 이건 또'라며 불쾌감을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사칭으로 밝혀진 해당 계정은 홍록기로 착각하게 만드는 사진과 문구가 들어가 있어 누리꾼들의 오해를 불렀다.


홍록기는 SNS에 자신이 글을 적었다는 소식을 듣고 "부재중 전화가 많이 왔다니, 이걸로 통화한 건 처음이다"라며 "내가 잘생긴 사람은 아니지 않나. 이런 일을 별로 신경 쓰는 스타일은 아니라 그냥 웃어넘겼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철구의 발언에 개그우먼 박미선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분노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