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6089 0372020120264566089 06 0601001 6.2.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7176000 related

[POP이슈]'풀소유 논란' 혜민스님, 美 뉴욕 리버뷰 아파트 구매 의혹..남산뷰 이어 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풀(full)소유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혜민스님이 이번에는 미국 뉴욕 고가의 아파트 구매 의혹에 휩싸였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뉴욕시 등기소 웹페이지 내 '라이언 봉석 주(RYAN BONGSEOK JOO)'라는 인물의 부동산 등기 이력 문서에는 2011년 5월 외국인 B씨와 함께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N 주상복합아파트 한 채를 약 61만 달러(한화 약 6억 7000만 원)에 매입한 기록이 남아있다.

라이언 봉석 주는 미국 국적인 혜민스님의 미국 이름이며, 그가 대표이사로 재직 중인 마음수업의 한국 법인 등기부 동본에 대표이사 미합중국인 주봉석(JOO RYAN BONGSEOK)으로 기재돼 있다고 밝혔다.

이에 라이언 봉석 주와 혜민스님은 동일 인물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

현지 부동산 업체들은 라이언 봉석 주와 B씨가 매입한 아파트의 현 시세는 매입가의 2배 가량인 120만 달러(한화 약 13억 2200만 원)정도 예상하고 있다. 2010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30층짜리 주상복합으로, 내부에는 수영장과 헬스장을 갖췄다. 또한 주변 이스트강(East River)이 보이는 '리버 뷰' 조망권을 갖고 있기도.

2011년 매입 후 매도 기록은 없는 것으로 보아 해당 건물을 계속 소유 중임을 짐작할 수 있다.

앞서 혜민스님은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 출연해 남산타워가 보이는 서울 종로구 자택을 공개했다. 그간 무소유를 강조했던 그의 말과는 달리 고가의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등의 모습이 비춰지자 '풀(full) 소유' 논란이 일었다.

혜민스님은 결국 지난 달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승려의 본분사를 다하지 못한 저의 잘못이 크다. 이번 일로 상처받고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참회한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오늘부로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한편 혜민스님은 2000년 해인사에서 사미계를 받으며 예비 승려가 됐다. 이후 2008년 직지사에서 비구계를 받고서 대한불교조계종의 정식 승려가 된 바 있다.

사진=혜민스님 SNS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