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894 1272020112864470894 05 0508003 6.2.2-RELEASE 127 조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6152000

케이타 공수 활약 KB손해보험 3연승 1위 유지

글자크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대한항공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B손해보험은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리 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17-25 27-25 25-22 25-18)로 이겼다.

KB손해보험은 3연승으로 내달리며 9승 2패(승점25)가 됐고 1위를 지켰다. 대한항공은 2연승에서 멈춰섰고 승점 추가 없이 3위 제자리를 지켰다.

케이타는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1점을 올리며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했다. 김정호가 19점으로 뒤를 잘 받치며 소속팀 연승에 힘을 보탰다.

조이뉴스24

KB손해보험 케이타(왼쪽)가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원졍 경기 도중 상대 블로커 사이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주포 비예나(스페인)가 무릎 통증으로 선발 출전하지 교체로 코트에 투입됐다. 그는 1점에 그쳤다. 임동혁과 정지석이 각각 18, 15점으로 분전했지만 역전패로 빛이 바랬다.

대한항공은 기선제압했다. 정지석의 서브와 진지위, 조재영이 시도한 속공으로 KB손해보험 허를 찔렀고 1세트를 먼저 가져갔다. KB손해보험은 2세트부터 반격에 나섰고 2세트 듀스 접전끝에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럈다.

KB손해보험 22-24로 끌려갔으나 김정호의 오픈 공격에 이어 세터 황택의가 서브 에이스에 성공해 24-24를 만들었다. 듀스에서는 케이타가 제몫을 했다. 그는 25-25 상황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해 26-25로 소속팀에 리드를 안겼다.

KB손해보험은 리베로 김진수가 상대 공격을 디그로 건져올린 뒤 김정호가 세트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오픈 공격에 성공했다.

3세트가 승부처가 됐다. 20-20으로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케이타가 공격과 수비에서 펄펄 날았다. 그는 강력한 서브와 후위 공격 외에도 상대 스파이크를 디그로 받아내는등 원맨쇼를 펼쳤다.

조이뉴스24

KB손해보험 선수들이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원졍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손해보험이 3세트도 따내면서 흐름과 분위기가 서서히 넘어갔다. 신이 난 케이타는 전, 후위와 좌우 위치를 가리지 않고 공격을 시도해 점수를 냈다. 대한항공은 한선수에서 유광우로 세터를 교체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상대 상승세를 막지 못했다.

정지석은 이날 서브 2득점을 올려 V리그 남자부 역대 8번째이자 국내 선수로는 6번째 200서브 득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