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101 0912020112664410101 06 0601001 6.2.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16461000 related

"숨이 안 쉬어져" 송윤아, 운전 못하게 된 사연 재조명

글자크기
더팩트

배우 송윤아가 MBN '더 먹고 가'에 출연해 과거 촬영장에서 있었던 일화와 근황을 전했다. /MBN '더 먹고 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윤아 "이유 없이 숨이 안 쉬어져 운전 못하게 돼"

[더팩트|이진하 기자] 배우 송윤아가 최근 '더 먹고 가'에 출연해 운전을 하지 못하게 된 사연을 털어놔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송윤아는 22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에 출연해 최근 근황과 과거 촬영 중 사고당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또 송윤아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증상으로 운전을 하지 못하게 된 사연도 언급했다.

요리를 하던 임지호 셰프는 요리 중 평소 친분이 있던 송윤아에게 "어쩌다 허리를 다쳤냐"고 묻자 송윤아는 "드라마 '마마' 촬영 때 바이크를 타는 신을 찍다 사고가 났다"며 "바이크 타는 장면을 찍다가 온 몸에 큰 충격을 받고 넘어졌다. 일어나야 하는데 몸이 안 움직여졌고 반대편에서 차가 오고 있어 죽을 수도 있겠다"란 생각을 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죽을 뻔한 위기 속에서 간신히 구조됐다"며 "뒤늦게 찢어진 부분을 치료했으나 촬영 중이라 치료에 온전히 집중할 수가 없어고 당시 걷는 것도 힘들었다"고 말하며 사고 후유증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야기를 듣고 임지호는 "허리는 물론 몸의 기력을 보충해주는 음식을 차려주겠다"며 "가서 좀 쉬어라. 이 요리를 먹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말을 건넸다.

차려준 음식을 보고 송윤아는 평소 지인들을 집으로 불러 음식을 해준다고 말했다. 새로 이사한 집에 '절친' 손예진을 시작으로 작품이 끝난 뒤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식사를 대접해 주자는 의미로 집에 손님들을 초대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송윤아는 "한 번에 20명도 가능하다"고 했다.

송윤아는 지인들을 집에 초대하는 이유로 운전을 할 수 없다는 고백을 이어나갔다. 송윤아는 "예전에 차 안에서 혼자 보내는 시간을 좋아했는데 운전하면 언제부턴가 숨이 쉬어지지 않는다"며 "병원을 가도 아무 이상이 없다고 했지만 여전히 증상은 똑같다"고 전했다.

이어 "운전을 못하게 되면서 아이를 데리고 다니지 못하게 됐다"며 "대부분 엄마가 직접 운전해서 아이를 데리고 다니는데 우리 아이가 초등학교 입학할 때부터 운전을 못하게 된 것이 시기적으로 맞물렸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송윤아는 시종일관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보여줬다. 송윤아는 도시적인 이미지와 달리 고향이 경상북도 김천이라고 밝혔다. 강호동은 "도시적인 이미지가 강해 서울 출신이라고 생각했다"며 "사투리를 사용하지 않을 것 같다"고 하자 송윤아는 "집에서는 사투리를 쓴다"며 사투리 실력을 공개했다.

송윤아는 김혜수를 보고 배우의 꿈을 품었다고 밝혔다. 송윤아는 "김천에 하이틴 스타 김혜수 언니가 온다고 해 친구들과 그분을 만나러 갔다"며 "인파가 몰린 가운데 스태프 한 분이 '너 이리 와 보라'고 해서 갔다가 김혜수 언니와 함께 찍은 사진도 있다"고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그 후 송윤아는 배우를 꿈꿨다고 고백하며 김혜수와 친분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1973년생인 송윤아는 1995년 KBS 슈퍼탤런트로 데뷔했다.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다수의 작품에서 굵직한 캐릭터를 소화했다.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송윤아는 10월 15일에 개봉한 영화 '돌멩이'와 올해 9월에 종영한 JTBC 드라마 '우아한 친구들'에 출연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