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756 1072020112564383756 05 0506003 6.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6520000

"손흥민 케인 주급 못 넘는다"…케인 계약 조항 때문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28)에게 제시한 재계약 조건은 계약 기간 5년과 주급 20만 파운드(약 2억9000만 원)이다. 손흥민의 현재 주급은 14만 파운드(약 2억 원)다.

20만 파운드는 해리 케인과 탕귀 은돔벨레와 같은 팀 내 최고 주급. 토트넘은 손흥민에게 케인급 대우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영국 데일리메일은 "에이전시 CAA는 손흥민이 현재 일주일에 주급 11만 파운드(약 1억6000만 원)를 받고 있지만 경기장에서 보여 주는 뛰어난 능력과 글로벌 상업 전략에 대한 그의 중요성을 고려한다면 그의 가치가 현재보다 뛰어날 것이라는 사실을 토트넘은 알 수 있다"며 제안이 올라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트넘에서 뛰었던 미드필더 마이클 브라운에 따르면 토트넘은 최초 제안한 주급 20만 파운드에서 조금도 올릴 수 없다.

브라운은 풋볼인사이더와 인터뷰에서 "토트넘에서 누구도 케인보다 많이 받을 수 있는 선수는 없다"며 "케인의 계약엔 팀 내 최고 주급을 보장하는 조항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손흥민이 주급 20만 파운드를 받게 된다면 놀랄 것"이라며 "토트넘의 임금 구조와 케인의 계약 조항 때문에 누구도 케인을 못 넘는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케인은 지난 2018년 토트넘과 2024년까지 재계약했다. 주급도 이때 20만 파운드로 올랐다. 브라운의 말에 따르면 최고 주급자 조항은 이 당시에 들어갔다.

해당 조항에 따르면 만약 누군가 케인의 주급을 초과한다면 케인의 주급도 그 이상으로 올라가야 한다.

브라운은 "모두가 손흥민의 재계약을 바란다"며 "손흥민은 대단한 역할을 하고 있다. 골을 넣고 골을 만들며, 덕분에 토트넘은 1위에 있다. 그래서 난 손흥민이 앞으로 몇 년 동안 토트넘에서 뛰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어 "손흥민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환상적인 선수"라고 치켜세웠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