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0311 0112020112464380311 01 01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24704000

조국 "윤석열 불법사찰" 공유…7년前엔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달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왼쪽부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머니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의 불법사찰 혐의를 언급한 가운데, 조 전 장관이 과거 윤 총장을 지지했던 SNS 게시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브리핑 모습이 담긴 뉴스 영상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조 전 장관이 공개한 뉴스에는 "둘째, 조국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이라는 자막이 적혀있다.

이 와 함께 조 전 장관은 "둘째, 주요사건 재판부 판사들에 대한 불법사찰 책임이 있다"며 추 장관이 밝힌 윤 총장의 혐의를 옮겨 적었다.

조 전 장관은 "2020년 2월경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울산사건 및 조국 전 장관 관련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 판사와 관련, '주요 정치적인 사건 판결내용, 우리법연구회 가입 여부, 가족관계, 세평, 개인 취미, 물의 야기 법관 해당 여부' 등이 기재된 보고서를 작성하여 보고하자, 이를 반부패강력부에 전달하도록 지시함으로써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수집할 수 없는 판사들의 개인정보 및 성향 자료를 수집하고 활용하는 등 직무상 의무를 위반했다"고 읊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기자실에서 감찰 관련 브리핑을 갖고 "그동안 법무부는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며 윤 총장에 대해 징계청구와 직무배제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일부 누리꾼들은 조 전 장관의 과거 트윗을 재조명하며 추 장관의 '윤석열 총장 직무배제' 발표를 비판하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3년 10월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윤석열 찍어내기로 청와대와 법무장관의 의중은 명백히 드러났다. 수사를 제대로 하는 검사는 어떻게든 자른다는 것. 무엇을 겁내는지 새삼 알겠구나"라는 글을 남겼다.

이 밖에도 조 전 장관은 11월9일(당시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자신의 트위터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글을 공유하며 윤 총장을 두고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박 의원은 이 글에서 "정직 3개월이 아니라 그 이상의 징계라도 무효다. 굴하지 않고 검찰을 지켜달라. 사표 내면 안 된다"라고 적었다.

윤 총장은 당시 2013년 4월부터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댓글 조작' 의혹 사건 특별수사팀장을 맡았으나 수사 개입과 외압을 폭로해 그해 10월 직무에서 배제됐다. 좌천 후 검찰을 떠나지 않았던 윤 총장은 2016년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수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재기해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의 자리에 올랐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