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0684 0042020112464350684 05 05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146380000

구창모 7이닝 무실점·양의지 2점포...NC, 창단 첫 우승까지 '-1승'

글자크기
[앵커]
프로야구 NC가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두산을 꺾고 창단 첫 우승까지 1승만을 남겨놓게 됐습니다.

선발 구창모가 7이닝 무실점의 완벽한 호투를 펼치는 동안 양의지는 친정팀 두산에 비수를 꽂는 2점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4차전부터 급격히 힘이 빠지기 시작한 두산 타선은 여전히 무기력했습니다.

초반 선취점을 뽑아낼 기회가 여러 번 찾아왔지만,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진 박세혁과 오재일, 김재환이 기회마다 모두 범타로 물러났습니다.

반면 NC 타자들은 중반 이후 두산 선발 플렉센의 공에 힘이 빠지기 시작하자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습니다.

5회말 알테어의 중견수 앞 적시타로 앞서나가기 시작했고, 6회에는 양의지가 친정팀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2점 홈런으로 확실하게 분위기를 가져왔습니다.

NC는 7회에도 투아웃 이후 모창민과 나성범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보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NC 선발 구창모는 8회 첫 타자 박건우에게 3루타를 맞고 마운드를 내려갈 때까지 7이닝을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막아내는 눈부신 호투로 5차전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구창모 / 5차전 MVP·7이닝 무실점 : 팀이 우승하는 데 보탬이 되겠다는 생각으로 재활을 열심히 했고, 복귀해서 팀에 승리를 가져다줘서 정말 좋습니다.]

[양의지 /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구창모가) 정말 대견하고 저도 앉아있으면서 소름 돋을 정도의 투구를 해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포스트시즌에서 11경기째를 치른 두산은 지친 타선의 침묵 속에 19이닝째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두 경기 연속 영봉패로 고개를 숙였습니다.

NC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1승만을 남긴 유리한 고지를 점한 가운데,

6차전에서는 NC 루친스키와 두산 알칸타라가 선발 맞대결을 펼칩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