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49785 0092020112364349785 05 0507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36434000

[KS 5차전]두산 김태형 감독 "김재환, 끝까지 책임지게 한다"

글자크기

타율 0.050에도 4번 배치 고수 시사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한국시리즈 5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11.23. mspar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두산 베어스 4번 타자 김재환의 부진이 끝날 줄 모르고 있다. 그럼에도 김태형 감독은 타순 변화를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두산은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2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5차전에서 0-5로 패했다.

2,3차전을 잡고 시리즈 전적 2승1패를 만들었던 두산은 4,5차전 패배로 벼랑 끝에 몰렸다. 두산은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이겨야만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두산 타자들은 구창모(7이닝)-김진성-원종현(이상 1이닝)의 이어던지기에 6안타 무득점에 그쳤다. 3차전 8회부터 시작된 '0'의 행진은 4,5차전을 거치면서 19이닝까지 늘었다.

김태형 감독은 "4번타자가 워낙 안 맞고 있고, 흐름이 끊긴다. 모든 면에서 연결이 안 되는 것 같다"면서 "연결이 안 되니 선수들이 자신감 있게 나서지 못하고 위축된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잘하려는 마음이 강하다보니 생각처럼 안 되는 것 같다"는 김 감독은 "한국시리즈를 6년째 하고 있지만 올해가 제일 심한 것 같다. 하려는 마음은 보이는데 몸이 안 따라준다. 나이 먹어서 그런가"라며 답답해했다.

대타로 나설 마땅한 이가 없는 것도 문제다. 김 감독은 "김인태 정도다. 나머지는 한 달째 경기에 나서지 않은 선수들"이라면서 "장타력 있는 선수들이 안 맞으면 작전을 하기 힘들다. 그 부분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4번타자 김재환은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0-0으로 맞선 3회초 2사 1,2루에서 범타로 돌아섰던 김재환은 나머지 타석에서도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한국시리즈 타율은 0.050(20타수 1안타)까지 떨어졌다.

김 감독은 김재환의 타순 조정에 대해 "끝까지 책임지게 할 것이다. 지금까지 왔으니 책임지게 해야한다"며 계속 4번 타자로 내보낼 것임을 시사했다.

선발 크리스 플렉센은 6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4회까지는 완벽에 가까웠지만 5회 알테어, 6회 양의지와의 승부가 아쉬웠다.

김 감독은 "힘이 빠진 것보다는 수싸움이 조금 아쉽다"고 곱씹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